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거남 아들 여행가방 감금살해범, 가방 위서 뛰며 술마시기도"

송고시간2020-12-16 15:30

댓글

검찰, 항소심서 무기징역 구형…"살인 의도 충분히 인정돼"

1심은 징역 22년…피고인 측 "가방서 함께 뛴 친자녀도 일부 책임"

동거남 아들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 검찰 송치 모습
동거남 아들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 검찰 송치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검찰이 동거남의 아들을 여행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 살인 등 혐의 사건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대전지검은 16일 오후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살인·아동복지법상 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죄 피고인 성모(41)씨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며 피고인을 사회와 영원히 격리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검찰은 성씨가 협소한 여행 가방에 7시간 넘는 긴 시간 동안 피해자를 가둔 것도 모자라 최대 160㎏의 무게로 가방 위에서 압박한 점으로 미뤄 살인 의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가방을 테이프로 감아 밀봉하거나 이상 징후를 보이는 피해자를 보고도 곧바로 119에 신고하지 않은 것도 범행 의도를 뒷받침하는 주요 정황으로 제시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은 가방 위에서 밟고 뛰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기도 했다"며 "피해 아동은 피고인의 말 한마디에 자신을 죽음으로 몰고 간 작디작은 가방에 들어간 채 살려달라는 얘기조차 못 했다"고 말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피해자가 가방 안에서 소변을 봤다거나 하는 등의 이야기를 피고인에게 하며 (이런 상황이) 벌어진 점이 있다"며 "피고인 친자녀를 처벌하자는 건 아니지만, 아이들(친자녀)에게도 책임이 없었다고 할 수는 없다"고 항변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렴…" 피해 아동 추모
"좋은 곳에서 편히 쉬렴…" 피해 아동 추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성씨는 지난 6월 1일 정오께 천안 자택에서 동거남의 아들 B군을 가로 50㎝·세로 71.5㎝·폭 29㎝ 크기 여행용 가방에 3시간가량 감금했다가, 다시 4시간 가까이 가로 44㎝·세로 60㎝·폭 24㎝의 더 작은 가방에 가둬 결국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성씨가 가방 위에 올라가 짓누르거나 안으로 뜨거운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 넣고, 가방 속에서 움직임이 잦아든 피해자에 대해 적극적인 구호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9월 1심을 맡은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는 "아이에 대한 동정심조차 찾아볼 수 없고 그저 분노만 느껴진다"며 성씨에 대해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2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항소심 최후 변론에서 성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주시는 벌을 달게 받겠다"며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