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딸 살해 갱단 처단한 멕시코 엄마의 영화같은 복수극

송고시간2020-12-17 07:00

댓글

3년간 딸 납치범 추적, 10명 체포 주도

'어머니 날'에 탈옥 조직원에 결국 살해돼

미리암 로드리게스
미리암 로드리게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딸이 갱단에 납치·살해되자 3년간 집요하게 범인들을 추적해 붙잡은 멕시코 어머니의 영화 같은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17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멕시코 국경 지역 산 페르난도에 살다가 범죄 조직에 딸을 잃은 미리암 로드리게스의 복수극이 언론들 통해 뒤늦게 보도되고 있다.

로드리게스 영화같은 삶은 그의 딸 카렌(당시 20세)이 2014년 1월 차를 몰고 나갔다가 픽업트럭을 탄 폭력 조직원들에게 납치당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총기로 무장한 조직원들은 당시 카렌의 차가 정차했을 때 그녀를 위협해 강제로 픽업트럭에 태운 뒤 달아났다.

로드리게스는 카르텔이 요구하는 대로 대출까지 받아 딸의 몸값을 지불했지만, 카렌은 결국 살해됐다.

당시 멕시코에서는 마약 카르텔 등 범죄조직들의 강력 범죄가 자주 발생해 열댓 명의 사망자가 나와도 뉴스가 되지 않을 정도로 납치 살인이 심각했다.

로드리게스는 이후 딸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고 범인에 관한 단서를 찾기 시작했다.

그는 범인들이 전화로 돈을 요구하던 중 수화기 너머로 다른 남성을 "사마"라고 부르는 것을 떠올렸다.

로드리게스는 딸의 페이스북을 샅샅이 뒤져 사마라는 남성이 찍힌 사진을 발견했다.

범인에게 자신의 신분을 들키지 않으려고 머리를 염색하는 등 분장을 한 로드리게스는 사마와 그 주변 인물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고, 이를 경찰에 넘겨 범인 검거를 이끌었다.

로드리게스 남편 집에 걸린 그녀의 사진
로드리게스 남편 집에 걸린 그녀의 사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그를 도와 범인을 검거한 경찰관은 "로드리게스가 모은 범죄 조직 정보는 이전에 본 적이 없었을 정도로 자세했다"며 "그녀는 정부 기관의 도움을 거의 받지 못했다"고 회고했다.

로드리게스는 체포된 10대 조직원 중 1명이 경찰서 유치장에서 배가 고프다고 했을 때 치킨을 사줬다.

치킨에 감동한 이 조직원은 카렌이 살해당한 장소와 카르텔에 대한 정보를 모두 털어놨다.

범행 현장에는 수십구의 시신이 있었고, 그중 카렌의 소지품과 유해도 발견됐다.

로드리게스는 약 3년간 분장, 위장, 잠복 등 다양한 방법으로 범죄 조직의 뒤를 캐 경찰에 넘겼다.

그는 권총으로 무장하고 다녔고, 몇몇 조직원을 직접 체포하기도 했다. 3년간 검거된 조직원은 10명에 달한다.

그러나 2017년 3월 시우다드 빅토리아 교도소에서 대규모 탈옥이 일어나, 로드리게스에 의해 검거된 조직원 일부도 탈옥하며 영화같은 복수극은 비극으로 끝났다.

로드리게스는 그해 5월 '어머니의 날' 자택 앞에서 탈옥한 갱단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그의 가족은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지만 소용없었다.

딸의 실종에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결국 살해된 로드리게스의 이야기는 멕시코의 범죄 문제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NYT는 전했다.

'딸 복수' 끝에 범죄 조직에 살해당한 멕시코 어머니 로드리게스의 묘
'딸 복수' 끝에 범죄 조직에 살해당한 멕시코 어머니 로드리게스의 묘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