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환경단체 "가련산공원 임대주택 촉진지구 지정 취소하라"

송고시간2020-12-17 17:14

댓글
기자회견 하는 환경단체
기자회견 하는 환경단체

(전주=연합뉴스) 전북지역 환경·사회단체가 지난 7월 23일 가련산공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 촉진지구 해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 중인 전북 전주시 가련산공원 주택 개발 사업을 두고 환경단체가 중단을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전북 지역 17개 환경단체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국토부와 LH는 가련산공원의 임대주택공급 촉진지구 지정을 취소해야 한다"며 "아파트 개발 계획을 철회하고 도시공원을 지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토부는 가련산공원 부지에 공공임대아파트를 짓기 위해 2018년 12월 공원 부지를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 촉진지구'로 지정했다.

LH가 가련산공원 부지를 모두 사들여 30%에 아파트를 짓고 70%는 공원을 조성해 시민에게 개방하겠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전주시가 도심 공동화가 우려되고 도심권 녹지공원을 확보해야 한다는 이유로 개발을 반대하면서 LH와 시는 법적 소송 중이다.

단체는 "2020 전주시의 주택 공급률이 113%에 달할 만큼 아파트 과잉공급 상황"이라며 "LH는 가련산공원 부지에 공공임대 아파트를 짓는다고 하지만, 전체 세대 중 임대아파트는 20%에 불과해 서민을 위한 주거 안정책이라고도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부지의 70%를 공원으로 활용한다고 하더라도, 그 공원은 전주시민이 아닌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간이 될 것"이라며 "LH와 국토부는 더 늦기 전에 임대주택공급 촉진지구 지정을 해제하고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문화적 변화를 고려한 소규모 개발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