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원일기' 응삼이 배우 박윤배 별세…향년 73세(종합)

송고시간2020-12-19 11:15

댓글

특징 없던 캐릭터 살린 천생 배우...'원조 미남' 별칭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MBC TV '전원일기' 속 응삼이로 유명한 배우 박윤배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배우 박윤배
배우 박윤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19일 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 따르면 박윤배는 폐섬유증을 앓다 전날 이른 오전 별세했다.

중앙대학교에서 연극영화학을 전공하고 1969년 연극배우로 연기에 발을 내디딘 그는 1973년 MBC 문화방송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했다.

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1980∼2002)에서 배우로서의 인지도를 쌓아 올린 그는 '토지'(2004), '연개소문'(2005) 등의 대하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근작은 '리틀맘 스캔들 2'(2008)이다.

영화 '여로'(1986)에서 조연 무라카미 역으로 스크린 데뷔를 마친 뒤에는 '지금은 양지'(1988), '울고 싶어라'(1989), '아라한 장풍대작전'(2004), '투 가이즈'(2004), '그 놈은 멋있었다'(2004),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2006), '사랑과 전쟁: 열두 번째 남자'(2008) 등에서 단역 및 조연으로 활약했다.

젊은 시절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원조 미남'으로도 알려진 그는 '농촌의 노총각'이라는 설정 외에는 별다른 특징도 비중도 없던 응삼이 역을 고향 강원도 철원에 사는 친구의 특징을 가져와 캐릭터를 재탄생시킬 정도로 적극적인 연기자였다.

그는 과거 인터뷰에서 "어릴 때부터 대통령이 되기보다는 배우가 되고 싶었다"며 "고등학교 2학년 때 친구를 따라서 간 영화 모임에서 영화의 매력에 빠져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배우가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전원일기 속에서는 쌍봉 댁(이숙 분)과의 결혼으로 행복한 가정을 꾸린 그이지만, 실제로는 한 사람과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했다. 자녀로는 1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신촌 연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9호실이며, 발인은 내일 오전 7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문은 받지 않는다.

stop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