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사업 없던 일로…국비 25억 반납

송고시간2020-12-22 15:40

댓글

사업비 70억 중 45억 대안 사업에 투입…상인 반발·시민단체 환영

대구시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철회"
대구시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철회"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22일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를 철회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0.12.22 duck@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가 시민단체와 불교계 반발을 산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사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2일 관련 브리핑을 하고 "불가피하게 사업을 철회하는 결정을 하게 됐다"며 유감을 표했다.

박 국장은 "조계종이 동의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사업 추진이 어렵다"며 "잠정유보했다가 재추진하면 새로운 갈등을 유발해 시민 피로감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행환경 저해를 이유로 조계종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 부지 확보 없이 공사 진행 시 감리비, 공사비 등 사업비가 추가로 투입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간 시민단체 등이 특혜 의혹으로 지목한 토지 보상 전 설계비 집행, 토지 매입 전 사업 진행에 대해서는 법령에 따른 절차라고 해명했다.

박 국장은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팔공산 생태관광을 활성화하겠다"며 "숙원사업인 팔공산 국립공원 추진 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국비 70억원 중 이미 받은 25억원을 반납하고, 45억원은 문화시설 확충, 관광자원 개발, 지방문화사업 기반 조성 등 대안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
팔공산 구름다리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공동성명서를 내고 "구름다리 사업 철회를 환영한다"며 "지역 명산을 개발 대상으로만 본 이번 사업은 시민원탁회의 결과를 시민 의견 수렴 근거로 삼아 법적 정당성도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사업 철회 소식에 팔공산 상가연합회는 반기를 들고 나섰다.

김경환 팔공산상가연합회장은 "팔공산 상인과 주민 4천명 생존권이 달린 문제다"며 "대구시의 무능한 실정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사업은 2015년 제6차 대구관광종합발전계획 수립 때 선정돼 이듬해 3월부터 기본계획 수립 용역, 주민설명회 개최 등 최근까지 설치 절차가 진행됐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