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웨덴 총리·장관, 코로나19 방역지침 무시에 신뢰도 급락"

송고시간2021-01-06 00:50

댓글

고위공직자들, 시민들에게 자제하라던 크리스마스·신년 쇼핑·여행 잇따라 포착돼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Jessica Gow/TT News Agency vi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Jessica Gow/TT News Agency vi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스웨덴의 스테판 뢰벤 총리와 일부 장관을 비롯한 고위 공직자들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무시하는 모습이 잇따라 포착된 이후 이 정부에 대한 유권자 신뢰도가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AFP,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스웨덴 일간지 아프톤블라데트(Aftonbladet)가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31%만이 뢰벤 총리에 대한 신뢰가 매우 혹은 상당히 높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달 조사 때보다 7%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이래 한달 사이 하락폭으로는 가장 큰 것이다.

뢰벤 총리는 지난달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수도 스톡홀름 도심에서 쇼핑에 나선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거센 비판을 받았다.

앞서 뢰벤 총리는 시민들에게 쇼핑몰에 가는 것을 피할 것을 촉구하면서 스웨덴에 있는 모두가 상황의 심각성을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모르간 요한손 법무부 장관도 크리스마스와 새해 사이 세일 기간에 쇼핑하는 모습이 포착됐고,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재무부 장관은 성탄절 직전 스웨덴의 한 유명 리조트에서 스키를 빌리는 모습이 사진에 찍혔다.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재무부 장관 [TT News Agency/Janerik Henriksson via REUTERS=연합뉴스 자료사진.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재무부 장관 [TT News Agency/Janerik Henriksson via REUTERS=연합뉴스 자료사진.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이들의 행위는 법을 어긴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이 붐비는 곳을 피하고 여행은 하지 말라는 스웨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한 것이며 이중잣대라는 지적이 나왔다.

스웨덴 코로나19 대응팀의 고위 관리인 단 엘리아손 스웨덴 재난방재청(MSB) 청장도 가족과 성탄절 휴일을 보내기 위해 딸이 사는 대서양 섬인 카나리 제도에 갔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MSB는 공공 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지난달 전 국민에 보낸 문자를 통해 '불필요한 여행 및 타인과의 접촉을 자제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스웨덴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유럽 각국이 엄격한 봉쇄 조처를 한 상황에서도 시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에 의존하며 학교와 식당 등을 그대로 열어두는 등 상대적으로 약한 대응법을 취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자 고등학교, 대학교에는 원격수업을 도입하고 체육관, 도서관 등 비필수 공공시설 문을 닫는 등 일부 조치를 강화하기는 했지만, 봉쇄는 피하고 있다.

그러나 칼 구스타브 16세 스웨덴 국왕이 자국의 방역이 실패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스웨덴 정부의 대응 전략에 대한 비판은 점점 커지고 있다.

뢰벤 총리도 방향 전환의 필요성을 인정했으며, 스웨덴 정부는 뢰벤 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상점과 식당 문을 닫을 권한을 줄 수 있는 내용의 법안을 지난 4일 의회에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스웨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6만9천748명, 누적 사망자는 8천985명이다. 지난 4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6천981명으로 나타났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