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임신말기 남편 속옷 정리해두라" 서울시 사이트 뭇매

송고시간2021-01-06 08:23

댓글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임신 말기 여성에게 남편 속옷을 정리하는 등 집안일을 해두라는 내용을 안내한 서울시 임신 정보 사이트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가 2019년 개설해 운영 중인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에 게시된 내용 중 임신말기 행동 요령을 안내하는 부분에 '밑반찬 챙기기', '옷 챙기기' 등의 내용이 최근까지 포함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밑반찬 챙기기'에는 "냉장고에 오래된 음식은 버리고 가족들이 잘 먹는 음식으로 밑반찬을 서너 가지 준비해 둡니다. 즉석 카레, 자장, 국 등의 인스턴트 음식을 몇 가지 준비해 두면 요리에 서투른 남편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라고 안내됐다.

'옷 챙기기'는 "3일 혹은 7일 정도의 입원 날짜에 맞춰 남편과 아이들이 갈아입을 속옷, 양말, 와이셔츠, 손수건, 겉옷 등을 준비해 서랍에 잘 정리해 둡니다"라는 내용이다.

'집안일은 그때그때 하고 운동량을 늘립니다'라는 내용에는 "청소나 설거지 같은 집안일을 미루지 말고 그때그때 한다면 특별한 운동을 추가로 하지 않아도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라는 설명이 붙었다.

이런 내용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회자되면서 논란이 됐다.

내용을 접한 이들은 "아직도 결혼한 여성을 남편의 가사도우미쯤으로 여기는 것이냐", "만삭이면 숨도 쉬기 어려울 정도로 힘든 상황인데 남편 속옷과 음식까지 챙겨놓으라는 것이냐", "이런 성차별적 인식을 담은 내용을 '정보'라고 올려놓은 서울시의 인식 수준이 놀랍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당 사이트는 서울시가 흩어진 임신·출산 정보를 한눈에 보고 민원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로 2019년 6월 개설한 것이다.

실제로 임신한 여성·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도 많지만, 문제가 된 부분으로 인해 서울시의 '성인지 감수성 부족'이 다시 한번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서울시는 논란이 일자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