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자발찌 끊고 200km 도주한 30대 성범죄자 검거

송고시간2021-01-06 15:33

댓글

(옥천=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던 30대 성범죄자가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전자발찌
전자발찌

[권도윤 제작]

6일 충북지방경찰청은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성범죄자 A(38)씨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4시 58분께 충북 옥천의 한 모텔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다수의 성범죄 전과가 있던 A씨는 대전, 광주를 거쳐 200km 떨어진 전남 진도까지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호관찰소로부터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시민 제보와 충남·대전·광주·전남 경찰의 공조로 진도군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중 추가 범행을 저지르지는 않았다"며 "사안이 중대하고 도망갈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kw@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