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테슬라, 페이스북 시총 추월 임박…머스크 최고부자도 넘보나

송고시간2021-01-07 03:32

댓글

민주 상원장악시 페북과 희비 교차할듯…머스크, 베이조스와 재산 격차도 줄어

작년 9월 독일의 테슬라 공장 건설현장 방문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작년 9월 독일의 테슬라 공장 건설현장 방문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새해 들어서도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새로운 고지를 눈앞에 뒀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장중 4.8% 이상 올라 시가총액이 7천300억달러(약 793조원)를 돌파했다.

반면 페이스북 주가는 2% 하락해 시총도 7천560억달러(약 821조원)로 쪼그라들었다.

작년 한 해 동안 무려 740% 이상 폭등한 테슬라 주가가 이런 기세를 이어가면 조만간 시총으로 페이스북을 제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된 테슬라는 시총 기준으로 현재 6위 규모다.

페이스북을 추월한다면 시총 2조2천억달러의 애플과 '1조달러 클럽'에 올라선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에 이어 S&P500 기업 중 5위가 된다.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 승리 가능성으로 민주당의 상원 장악 시나리오에 무게가 실리면서 테슬라의 상대적 우위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내다봤다.

민주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이 되면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친환경 드라이브가 탄력을 받고, 전기차 선두기업인 테슬라의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반면 디지털 광고 시장 등을 독점하는 페이스북에 대한 미 정가의 압박은 더욱 커질 것이 유력해 보인다.

테슬라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라는 타이틀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망했다.

이날 테슬라 주가가 4.9% 오르면 머스크와 부동의 1위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사이의 격차가 30억달러 이내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조스는 2017년 10월 이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오전 11시40분 현재 머스크의 순자산은 1천845억달러(약 200조5천억원)라고 블룸버그는 집계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