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테랑 경찰 금은방 털이' 완전 범죄를 꿈꿨다…버젓이 출근도

송고시간2021-01-07 14:15

댓글

1분 만에 범행 후 흔적 남기지 않는 도주 행각…사설 CCTV 뒤진 끈질긴 경찰에 덜미

광주서 현직 경찰관이 금은방 털어
광주서 현직 경찰관이 금은방 털어

(광주=연합뉴스) 광주 남부경찰서는 금은방에 침입해 수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임모 경위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임 경위는 채무에 시달리다가 금은방을 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모습이 촬영된 금은방 폐쇄회로(CC)TV 영상을 갈무리한 모습. 2021.1.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수십 년 경력의 경찰관 노하우를 고작 금은방 털이에 활용한 현직 경찰관은 완전 범죄를 꿈꿨다.

지난달 18일 오전 4시께 광주 남구 주월동 한 금은방에서 야심한 시각의 고요함을 깨는 요란한 경보음 소리가 들렸다.

흔한 등산복 차림의 40대 괴한이 이른바 '빠루'라고 불리는 공구를 사용해 금은방의 잠금장치를 부수고 내부로 침입한 것.

그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한 지구대에서 근무하던 수십년 경력의 베테랑 경찰관 임모 경위였다.

내부 폐쇄회로(CC)TV에 찍힌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공구를 유리 진열장에 내리친 뒤 깨진 유리 사이로 금반지와 금목걸이 등 귀금속을 미리 준비해간 가방에 담았다.

그가 내부에 침입해 2천5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담아 밖으로 나가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채 고작 1분에 불과했다.

그만큼 그의 손놀림은 능숙하고 거침이 없었다.

얼굴 대부분을 가리는 마스크와 모자,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던 점까지 고려하면 임씨는 이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

범행을 위해 전날부터 연차 휴가를 낸 상태였다.

수사 기법을 잘 아는 임씨가 범행 이후에 보여준 도주 행각은 말 그대로 '전문가'의 솜씨였다.

짧고 굵게 범행을 마친 그는 처음부터 번호판을 가린 채 몰고 온 차량을 다시 타고 그대로 도주했다.

광주에서 전남 장성, 영암 등지를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경찰의 수사망을 흔들었다.

특히 장성에선 도주로를 미리 파악해 둔 듯 CCTV 감시가 느슨한 곳만 골라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동 거리가 멀고 복잡할수록, CCTV 추적이 어려워질수록 수사가 힘들어진다는 내부 사정을 잘 알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도주 행각을 벌인 임씨는 다음날인 19일 아무렇지 않은 듯 소속 지구대로 출근했다.

범죄를 저지르고도 붙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완전범죄를 꿈꾼 것으로 보인다.

실제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에서 발생한 절도 사건 10건 중 4건은 검거되지 않았다.

공구로 금은방 진열대 부수는 현직 경찰관
공구로 금은방 진열대 부수는 현직 경찰관

(광주=연합뉴스) 광주 남부경찰서는 금은방에 침입해 수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임모 경위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임 경위는 채무에 시달리다가 금은방을 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모습이 촬영된 금은방 폐쇄회로(CC)TV 영상을 갈무리한 모습. 2021.1.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그의 의도대로 수사팀은 범인을 추적하는 데 애를 먹었다.

광주청 광역수사대까지 지원에 나섰지만, 수사 기법을 잘 아는 임씨의 흔적을 쫓기는 쉽지 않았다.

수사팀은 임씨의 도주로로 예상되는 곳에 CCTV가 없어 단서가 희미해지면, 민가에 설치된 방범용 사설 CCTV를 확인하는 등 끈질긴 수사를 벌였다.

결국 범행이 발생한 지 꼬박 20일째 되는 날 용의 차량을 특정했고, 사건 당일 임씨가 차량을 운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팀은 곧장 지병으로 병가를 내고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입원 중이던 임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붙잡힌 임씨는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임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특수절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