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테랑 경찰 금은방 털이' 완전 범죄를 꿈꿨다…버젓이 출근도(종합)

송고시간2021-01-07 16:01

댓글

1분 만에 범행 후 흔적 남기지 않는 도주 행각…사설 CCTV 뒤진 끈질긴 경찰에 덜미

광주서 현직 경찰관이 금은방 털어
광주서 현직 경찰관이 금은방 털어

(광주=연합뉴스) 광주 남부경찰서는 금은방에 침입해 수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임모 경위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임 경위는 채무에 시달리다가 금은방을 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모습이 촬영된 금은방 폐쇄회로(CC)TV 영상을 갈무리한 모습. 2021.1.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수십 년 경력의 경찰관 노하우를 고작 금은방 털이에 활용한 현직 경찰관은 완전 범죄를 꿈꿨다.

지난달 18일 오전 4시께 광주 남구 주월동 한 금은방에서 야심한 시각의 고요함을 깨는 요란한 경보음 소리가 들렸다.

흔한 등산복 차림의 40대 괴한이 이른바 '빠루'라고 불리는 공구를 사용해 금은방의 잠금장치를 부수고 내부로 침입한 것.

그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한 지구대에서 근무하던 수십년 경력의 베테랑 경찰관 임모 경위였다.

내부 폐쇄회로(CC)TV에 찍힌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공구를 유리 진열장에 내리친 뒤 깨진 유리 사이로 금반지와 금목걸이 등 귀금속을 미리 준비해간 가방에 담았다.

그가 내부에 침입해 2천5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담아 밖으로 나가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채 고작 1분에 불과했다.

그만큼 그의 손놀림은 능숙하고 거침이 없었다.

얼굴 대부분을 가리는 마스크와 모자,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던 점까지 고려하면 임씨는 이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

범행을 위해 전날부터 연차 휴가를 낸 상태였다.

수사 기법을 잘 아는 임씨가 범행 이후에 보여준 도주 행각은 말 그대로 '전문가'의 솜씨였다.

짧고 굵게 범행을 마친 그는 처음부터 번호판을 가린 채 몰고 온 차량을 다시 타고 그대로 도주했다.

광주 곳곳에 설치된 방범 CCTV는 임씨에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한 때 광주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근무했던 임씨는 감시망을 피해 달아날 방법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노하우를 살려 광주를 벗어난 임씨는 전남 지역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수법으로 경찰의 수사망을 흔들려고 했다.

이동 거리가 길고 복잡할수록, CCTV 추적이 어려워질수록 수사가 힘들어진다는 내부 사정을 잘 알기 때문이었다.

특히 농촌이 도시보다 상대적으로 CCTV가 부족하다는 점을 노려 전남 장성을 주요 도주로로 선택했다.

임씨는 가족이 장성에 살고 있어 주변 지리에 밝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게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렸다고 판단한 임씨는 다음날인 19일 아무렇지 않은 듯 소속 지구대로 출근했다.

범죄를 저지르고도 붙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완전범죄를 꿈꾼 것으로 보인다.

실제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에서 발생한 절도 사건 10건 중 4건은 검거되지 않았다.

공구로 금은방 진열대 부수는 현직 경찰관
공구로 금은방 진열대 부수는 현직 경찰관

(광주=연합뉴스) 광주 남부경찰서는 금은방에 침입해 수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임모 경위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임 경위는 채무에 시달리다가 금은방을 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범행 당시 모습이 촬영된 금은방 폐쇄회로(CC)TV 영상을 갈무리한 모습. 2021.1.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그의 의도대로 수사팀은 범인을 추적하는 데 애를 먹었다.

광주청 광역수사대까지 지원에 나섰지만, 수사 기법을 잘 아는 임씨의 흔적을 쫓기는 쉽지 않았다.

수사팀은 임씨의 도주 경로에 CCTV가 없어 단서가 희미해지면, 민가에 설치된 사설 CCTV를 확인하는 등 끈질긴 수사를 벌였다.

결국 범행이 발생한 지 꼬박 20일째 되는 날 용의 차량을 특정하고, 사건 당일 임씨가 차량을 운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팀은 지병으로 병가를 내고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입원 중이던 임씨를 곧장 체포했다.

경찰에 붙잡힌 임씨는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임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특수절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