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 최고 부자 3년만에 바뀌었다…머스크, 베이조스 추월(종합2보)

송고시간2021-01-08 09:43

댓글

테슬라 주가 폭등에 순자산 206조원…1년만에 164조원 이상 증가

머스크 짧은 트윗 반응…"다시 일이나 해야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주가 폭등에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자에 등극했다.

블룸버그통신은 7일(현지시간) 오전 10시15분 현재 머스크 CEO의 순자산이 1천885억달러(약 206조원)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를 15억달러(약 1조6천억원) 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CNBC방송 집계로도 머스크의 순자산이 1천850억달러(약 202조원)로 1천840억달러(약 201조원)의 베이조스를 넘어섰다.

지구촌 최고 부자의 타이틀이 바뀐 것은 3년 3개월 만이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서 베이조스는 지난 2017년 10월 1위에 오른 이후 3년 넘게 한 번도 이 자리를 양보한 적이 없었다.

반면 머스크는 지난해 초만 해도 순자산 270억달러(약 29조5천억원)로 50위권에 간신히 드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작년 한 해 동안 테슬라 주가가 743% 폭등하고 해가 바뀌어서도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억만장자 순위가 요동쳤다.

2020년 머스크의 순자산은 1천500억달러(약 164조원) 이상 증가,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불어났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가 됐다는 소식에 "별일 다 있네", "다시 일이나 해야지…"라는 짧은 반응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작년 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델3 행사에서 춤추는 머스크
작년 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델3 행사에서 춤추는 머스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머스크는 작년 7월 전설적인 투자자 워런 버핏을 제치고 세계 부호 랭킹 7위를 차지했고, 11월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까지 넘어 2위에 올랐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20%를 보유 중이고, 스톡옵션을 통한 미실현 장부상 이익도 420억달러(약 46조원)에 달한다. 그 외에 다른 자산은 거의 없다.

반면 베이조스로서는 아마존 주가의 상승세가 최근 완만해지면서 머스크의 추격을 허용한 셈이 됐다. 민주당이 싹쓸이한 워싱턴 정가가 새해부터 규제를 강화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머스크와 베이조스는 부자 순위뿐 아니라 사업 영역에서도 라이벌 사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인 머스크는 테슬라 외에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베이조스 역시 우주탐사 기업인 블루오리진을 각각 운영 중이다.

특히 머스크는 자신의 재산에는 별 관심이 없고, 우주시대 개막의 꿈을 이루는 데 돈을 아끼지 않을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화성의 도시에 가능한 한 많은 자본을 기여하고 싶다"며 자신의 재산은 인류를 '우주여행 문명'으로 급속 발전시키는 데 쓰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작년 한 해 동안 불과 5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한 테슬라의 주가가 실적과의 괴리가 크다고 지적하면서도 민주당 행정부·의회가 전기차 시대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세계 500대 부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고통받는 상황에서도 지난해에만 1조8천억달러의 부를 늘렸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미국 정책연구소(IPS)도 미국 억만장자 651명의 재산이 지난 9개월 동안 1조달러 넘게 증가해 코로나19 이후 부의 불평등이 더욱 커졌다고 분석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미국 하원 반독점 청문회 출석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미국 하원 반독점 청문회 출석

[EPA=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