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총 "경제전문가들 올해 경제성장률 2.4% 전망…완만한 회복"

송고시간2021-01-10 12:00

댓글

'경제전망 및 주요 경제이슈에 대한 전문가 의견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우리나라 경제전문가들이 올해 한국 경제가 완만히 회복해 2.4%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4년제 대학 경제·경영학과 교수 2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경제전망 및 주요 경제 이슈에 대한 전문가 의견 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응답자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평균 2.4%로 전망했다.

이는 한국은행(3.0%), 한국개발연구원(3.1%), 경제협력개발기구(2.8%) 등 국내외 기관들의 전망치보다 낮다.

올해 경제 전망
올해 경제 전망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향후 우리 경제 상황을 묻는 말에는 '나이키형 회복'(경제가 완만한 속도로 회복)이라는 답이 55.1%로 가장 많았다.

'L자형 침체'(장기침체)와 'V자형 반등'(일시적 충격 후 빠르게 회복), 'W자형 더블딥'(회복되던 경제가 다시 위축)이라는 응답 비율도 각각 17.8%, 13.6%, 10.7%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단 30%가량 더 크게 체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경제 충격 체감도
코로나19 경제 충격 체감도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정부의 재정 운용 기조로는 '재정 확대가 필요하지만 최소한으로 해야 한다'는 답이 4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균형재정 유지가 필요하다'(22.4%), '최근 추세보다 더 확대해야 한다'(21.5%), '긴축재정이 필요하다'(7.9%)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응답자 49.3%가 산업 구조조정은 '정부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시장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

상속세 최고세율에 대해선 '기업경영 영속성 확보 차원에서 인하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절반이 넘는 55.9%에 달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59.3%가 '전반적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큰 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긍정적', '부정적'이라는 답도 각각 36.0%, 4.7%로 나타났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는 '글로벌 수출 증가'(67.5%), '대미 수출 증가'(24.7%), '신규 사업 기회 확대'(6.5%) 등이었다.

경총 관계자는 "전문가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관보다 보수적으로 전망했다"면서 "정부 주도보다는 민간 주도의 산업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