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확산고리된 'BTJ열방센터'…대표 선교사 음모론 논란

송고시간2021-01-11 19:07

댓글

1983년 출범 '평신도 전문인 선교단체'…미전도 지역 해외선교 표방

최바울 "코로나 백신맞으면 노예돼" 주장·이사장 이준 전 장관 "운영 관여 안 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24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24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4명 늘어 누적 6만2천593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88명, 해외유입이 36명이다. 2021.1.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nal)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방문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고리 역할을 하면서 인터콥의 실체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교계에 따르면 1983년 설립된 인터콥은 초교파적 해외 선교기관을 표방한다. 이 단체는 홈페이지에서 아직 기독교 복음이 도달하지 않은 '미전도종족' 지역의 개척선교를 수행하는 '평신도 전문인 선교단체'로 소개하고 있다.

목회자는 물론 해외 선교에 관심이 큰 일반 평신도들을 대상으로 해외 선교 교육을 하고, 현지에 파송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터콥에는 의료, 긴급구호, 교육, 찬양예배, IT, 미디어영상 등 전문 영역에 종사하는 신도들이 선교사로 훈련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다양하다.

2020년 기준 파송 선교사수는 1천400여명이라고 이 단체는 알리고 있다.

BTJ열방센터는 인터콥의 선교 훈련 본거지 역할을 한다. 정기적으로 전국에서 모인 신도들이 집회하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 BTJ는 'Back To Jerusalem'(백 투 예루살렘), 'Back to Jesus(백 투 지저스)'의 영어 약자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11월 27∼28일 집회가 열렸고, '코로나19' 재확산 와중에도 전국에서 약 540명의 신도가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당시 집회를 하는 동안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밝혀왔으나 12월 3일 방문객 중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로 이달 11일까지 방문객, n차감염자 등 500명이 넘는 사람이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전날 방역당국은 BTJ열방센터 방문자가 총 2천837명에 달하지만, 70% 정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았다며 전체 방문자들의 신속한 검사 이행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인터콥 쪽에서는 당시 집회에 참여했던 방문객에게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하는 등 방역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볼멘소리도 나온다.

집회를 한 지 50일이 다 돼가는 시점이라 당시 참가자들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요청해도 별 증상이 없는 경우 제대로 이행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인터콥 관계자는 "방역당국에 방문객 명단을 제출했으며, 최선을 다해 방문객에게 검사를 받으라고 연락을 하지만 무증상인 분들이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인터콥 대표 역할을 해온 최바울 선교사를 두고는 여러 논란이 제기돼 왔다.

주요 교단에서는 그가 왜곡된 종말론 등을 주장한다며 거리두기를 해 왔다.

최근 온라인에는 그가 소위 '코로나 음모론'을 제기하는 설교 영상이 공개돼 논란을 키웠다.

그는 작년 7월 한 것으로 알려진 설교에서 "코로나 백신을 맞으면 그들의 노예가 된다"며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 사태의 배후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특정 세력이 있는 것으로 주장했다.

최 선교사는 코로나 방역을 두고 정부를 비난해온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연합뉴스는 BTJ열방센터 방문자들에게서 비롯된 코로나19 집단 감염 등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최 선교사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닿지 않았다. 그의 휴대전화는 계속 꺼져 있는 상태다.

인터콥은 선교단체지만 '아시아협력기구(IACD)'라는 이름의 사단법인으로 정부에 등록돼 있다. 법인 이사장은 이준 전 국방부 장관이 맡고 있다.

이 전 장관은 최근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산에 대한 인터콥의 입장을 묻자 "저도 신문을 보고서 이번 코로나 감염 상황을 알게 됐다"며 "인터콥 운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아 왔다"고 답했다.

교계에서는 인터콥이 이슬람권 등 기독교 교세가 약한 지역에서 무리하게 선교를 하다 현지에서 마찰이나 반발을 불러오는 일이 있었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교계 관계자는 "인도에서는 (힌두교) 사원 앞에서 선교하다가 사과하기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지 선교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는데 한국에서 하는 것처럼 하다가 그런 일이 났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