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멜라니아, 의회 난입에 "실망·폭력 규탄"…침묵 비판에 반박

송고시간2021-01-12 00:49

댓글

닷새 만에 입장…남편이나 폭력사태 책임에 대한 언급은 안해

멜라니아 여사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가 11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태를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닷새만인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주 일어난 일에 실망하고 낙심했다"면서 "나는 의회에서 발생한 폭력을 전적으로 규탄한다. 폭력은 절대로 용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가 나아갈 바는 하나가 되고 공통점을 찾고 친절하고 강한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단합을 촉구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남편이나 폭력 사태의 책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난입 사태를 선동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는 성명에서 "이 비극적 사건을 둘러싸고 나에 대한 추잡한 가십과 부당한 개인적 공격, 잘못된 주장이 있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또 "지금은 온전히 나라를 치유할 시간"이라며 "개인적 이득을 위해 이용돼선 안된다"고 했다.

측근이었다가 등을 돌린 스테퍼니 윈스턴 울코프가 의회 난입 사태 이틀 뒤 인터넷매체 데일리비스트에 멜라니아 여사에게도 책임이 있다며 침묵을 비판했던 걸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울코프는 지난해 9월 회고록을 내고 멜라니아 여사는 물론 트럼프 일가를 싸잡아 비난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