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도 김원진, 금메달 따고 부친상 비보에 오열

송고시간2021-01-12 10:40

댓글
유도대표팀 김원진
유도대표팀 김원진

유도대표팀 김원진이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국제유도연맹(IJF) 도하 마스터스 대회 남자 60㎏급 결승에서 타이완 양융웨이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유도대표팀 남자 60㎏급 간판 김원진(안산시청)이 2021 국제유도연맹(IJF) 도하 마스터스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뒤늦게 부친상 소식을 접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12일(한국시간) 연합뉴스 전화통화에서 "김원진의 부친 故 김기형씨가 10일 별세했다"며 "유가족은 국제대회에 참가 중인 김원진에게 관련 소식을 전하지 않길 바랐고, 김원진은 오늘 경기가 끝난 뒤 부친상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유도대표팀 김원진(오른쪽)과 부친 故 김기형씨
유도대표팀 김원진(오른쪽)과 부친 故 김기형씨

[대한유도회 사진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이날 김원진은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60㎏급 결승에서 타이완 양융웨이를 '누우면서 던지기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기쁨의 순간도 잠시였다. 김원진은 메달 획득 직후 유도회 관계자를 통해 아버지가 이틀 전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유도회 관계자는 "김원진은 오열해 주변을 숙연하게 했다"고 전했다.

유도대표팀 김원진(오른쪽)과 부친 故 김기형씨
유도대표팀 김원진(오른쪽)과 부친 故 김기형씨

[대한유도회 사진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당초 14일 귀국 예정이었던 김원진은 13일 조기 귀국한다.

한편 김원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1개월 만에 국제대회에 출전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