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삐 풀린 성탄 여파?…코로나 방역 모범국 아일랜드의 추락

송고시간2021-01-12 14:18

댓글

연말 연휴 거치며 확진자 폭증…"통제 푼 탓"

코로나19 확산
코로나19 확산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 꼽혔던 아일랜드가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비상에 걸렸다.

지난 연말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통제를 완화한 것이 화를 불렀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일랜드는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6주간 봉쇄령을 내렸으며 유럽 31개국 중 아이슬란드 다음으로 코로나19 감염률을 낮게 유지했었다.

하지만, 12월 봉쇄령이 풀리자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했고, 크리스마스 연휴를 지나면서 세계 최고 수준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1월 아일랜드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50∼250명 수준이었으나 12월 26일 1천296명으로 늘었다. 이후 증가세가 꺾이지 않은 채 지난 8일 8천227명에 이르렀다.

존스홉킨스대 자료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아일랜드에서는 총 4만6천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는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8개월 간 확진자보다 많은것이다.

아일랜드의 최근 일주일간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 수는 1천300명 수준이다. 같은 기간 영국은 810명, 포르투갈 735명, 미국 653명, 독일 248명을 각각 기록했다.

더블린대학의 사회과학자 숀 레스트레인지는 "12월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데도 방역을 강화하지 않은 정부는 무능했다"며 "영국은 크리스마스를 취소했는데, 우리는 귀를 막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필립 놀란 '아일랜드 역학 모델링 자문 그룹'(IEMAG)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크리스마스 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환자 수를 매일 보고 있다"며 "지역 사회 코로나 확산은 전례가 없는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