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루다' 개발에 개인정보 유출" 靑청원도…웹툰작가도 동참

송고시간2021-01-12 14:17

댓글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 집단소송 준비하며 공론화 시동

AI 챗봇 '이루다'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I 챗봇 '이루다'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 과정에 개인정보 침해 피해를 겪었다고 주장하는 이용자들이 국민 청원에 나섰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한 이용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용자들 개인정보를 무단 활용·유출한 스캐터랩에 데이터 폐기 및 서비스 종료를 요구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게시글 작성자는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어떤 고지와 동의 없이 플랫폼 외부로 반출해 '이루다 AI'로 사업화했으며, 개인정보 보호 작업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애의 과학은 연인과 나눈 카톡 대화를 집어넣으면 답장 시간 등의 대화 패턴을 분석해 애정도 수치를 보여주는 앱이다. 스캐터랩이 2016년 출시했다.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으로 수집한 카톡 대화 약 100억건을 데이터로 삼아 이루다를 개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애의 과학'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애의 과학'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원 게시글은 "(연애의 과학) 사용자와 카톡 대화를 한 지인들 개인정보까지 유출됐다"며 "사용자들의 데이터 파기 요구에도 스캐터랩은 책임을 회피하며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스타그램에서 인지도가 있는 웹툰 작가 '이아리'는 청원을 공유하며 참여를 독려했다.

이아리는 최근 이루다 관련 웹툰에서 "연애의 과학 앱을 몇 차례 쓴 적 있다"면서 "개인정보 유출로부터 안전하다고 했던 스캐터랩은 활용한 데이터를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현재 연애의 과학 이용자 300여명은 오픈채팅방 등을 개설해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스캐터랩은 이날 이루다 서비스를 잠정 중단했다.

회사 측은 전날 입장문에서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관해 "이용자분들이 명확히 인지하도록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점에 사과드린다"며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보호법 등을 위반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