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간 파열로 응급실 온 아동 학대의심 신고 경찰이 무시"

송고시간2021-01-13 10:40

댓글

신현영 의원실에 제보…"나쁜 경험이 신고 위축 유발"

질의하는 신현영 의원
질의하는 신현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간이 찢어져 응급실에 온 3살 아이를 의사가 아동학대로 신고하자 경찰이 사실상 무시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13일 MBC 라디오에 출연, "복강 출혈로 수혈한 뒤 입원했는데 영양실조에 갈비뼈 골절이 여러 군데 확인돼 명백한 아동학대라고 판단, 경찰에 신고했더니 돌아온 대답"이라며 의원실에 들어온 제보를 소개했다.

신 의원은 "아이는 입원 치료 후 호전이 됐지만 '아이가 잘못됐느냐'고 반문하는 경찰이 너무 황당해서 의사가 제보한 것"이라며 "신고 이후 절차에 대한 피드백이 없다. 가해자의 협박, 전화, 항의 방문이 피드백이 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나쁜 경험이 의사의 신고를 위축되게 하는 사례가 된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이가 응급실에 온 다음날 의료진끼리 회의를 한 뒤 아동학대라고 판단해 신고했고 경찰이 와서 CT, 혈액검사 결과까지 보여줬는데, 이후에 담당 과장이 전화를 해 '결론적으로 그 아이가 잘못된 것도 아니지 않으냐'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후에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사후처리 과정에서 굉장히 무성의해 화가 나서 제보했다는 것이 제보자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폭행당한 아이들이 병원에 올 때는 감히 말씀드리자면 사망 직전에 오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의사가 신고하는 경우에는 그 사안에 상당한 무게감을 가지고 엄중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