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치 논란' 인천 센트럴파크 토끼, 서식 환경 개선된다

송고시간2021-01-13 09:45

댓글
센트럴파크 토끼
센트럴파크 토끼

[인천경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토끼섬'에 있는 토끼들이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서식 환경 개선사업에 나섰다.

인천경제청은 현재 토끼섬에 서식하는 토끼 18마리에 대해 내달까지 중성화 수술을 마치고 이후 적정한 개체 수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아울러 겨울 동안 생활할 수 있는 비닐하우스로 토끼의 암수를 구분해 옮겨 따뜻한 서식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앞서 '토끼보호연대'는 "토끼섬은 물로 둘러싸인 외딴 섬에 산 생명을 가둬둔 토끼 감옥"이라며 "바닷가에 위치한 송도의 매서운 한파에 시달리고, 부족한 먹이와 늘어난 개체 수 탓에 땅을 파서 탈출하려다 죽은 아이(토끼)들도 숱하다"고 지적했다.

인천경제청은 토끼보호연대가 요구하는 토끼섬 이전은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다.

중성화 수술 후 토끼 수가 자연 감소할 경우 토끼섬의 폐쇄 여부와 명칭 변경도 검토하기로 했다.

130㎡여 규모의 송도 센트럴파크 토끼섬은 2012년 4월 토끼 5마리를 방사한 뒤 운영되고 있다.

iny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