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USTR 대표 내정자 "근로자 이익에 집중"…중국·USMCA 언급

송고시간2021-01-13 11:50

댓글

첫 연설서 다른 무역 상대국 문제는 논의 안 해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USTR 대표로 내정된 캐서린 타이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USTR 대표로 내정된 캐서린 타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첫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로 내정된 캐서린 타이가 앞으로 미국의 무역정책이 근로자 보호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또 정책 우선 사항으로 중국의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과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의 이행을 꼽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이날 타이 내정자는 미국 무역업계 단체인 전미대외무역위원회(NFTC)를 상대로 한 화상 연설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비전은 근로자를 중심에 둔 무역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의 실질적 의미는 미국 무역정책이 일반적인 미국인과 지역사회, 근로자들에게 유익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단순한 소비자일 뿐 아니라 근로자이자 임금 소득자라는 인식에서 출발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번 연설은 USTR 대표 내정 이후로는 처음 이뤄진 것이다.

또 타이 내정자는 새 정부의 정책 우선 사항에 중국의 무역관행에 맞서는 것과 지난해 체결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을 이행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 경제와 관련해 "정치적 다원주의나 민주적인 선거, 여론의 영향을 받지 않는 중앙의 설계자들로부터 지시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저널은 그가 과거에 중국에 강력히 전략적으로 맞설 필요가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대중 강경파로 알려진 타이 내정자의 면모를 설명했다.

중화권계 미국인인 타이 내정자는 2007~2014년 USTR에서 변호사로 중국과의 무역분쟁 등을 담당했으며, 최근에는 미 하원 세입위원회에서 수석 무역 고문을 지냈다.

이번 연설에서 타이 내정자는 동맹국과의 협력에 대해 짧게 언급한 것을 제외하면 다른 무역 상대국에 대해 별다른 논의를 꺼내지 않았다고 저널은 전했다.

미국ㆍ중국 1단계 무역합의 서명(자료사진)
미국ㆍ중국 1단계 무역합의 서명(자료사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해 1월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leekm@yna.co.kr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