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벤처 위축' 꺼내든 이루다 개발사…업계 "기본이나 지키길"

송고시간2021-01-13 11:56

댓글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 "중국 벤처는 온갖 데이터 쉽게 쓴다"

스타트업계 "기본 윤리 어긴 기업이 할 말은 아니다"

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이루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혐오 논란과 개인정보 유출 의혹으로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스타트업 스캐터랩의 김종윤 대표가 돌연 "벤처 생태계 위축이 우려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스타트업계에서는 "기본적인 개인정보 보호도 소홀했다는 의혹을 받는 업체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스캐터랩 때문에 없던 규제도 생길 판"이라는 말이 나온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는 전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루다 논란으로 AI 개발자들이 벤처 기업에서 이탈하거나, 벤처 생태계가 위축될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벤처기업이 온갖 데이터를 쉽게 구해 끌어쓰고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는 과정을 보면 부럽기도 하다"며 "한국 벤처 기업은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기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 [네이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 [네이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국내 스타트업 종사자 사이에서는 "국내 AI와 스타트업에 누를 끼친 건 스캐터랩"이라며 "고객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룬 것에 사죄해야 할 대표가 논점을 흐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으로 실제 연인들의 카카오톡 대화 데이터를 수집해 '이루다' 개발에 썼다.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 관련 동의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는 의혹으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 연인들 카톡 대화를 직원들끼리 돌려보며 웃는 일이 있었다는 전(前) 직원도 폭로도 나왔다.

한 AI 스타트업 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객들이 집어넣은 카톡을 챗봇에 갖다 쓴다고 고지하지 않은 것은 정말 큰 문제"라며 "최소한 이루다 알파테스트 단계나 출시 전에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에게 알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제도에 관해 개발자들 개개인은 잘 몰라도 대표는 알아야 하고, 최신 업데이트를 공부도 해야 한다"며 "오히려 스캐터랩 때문에 AI 개발이나 개인정보 규제가 강화될까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한 챗봇 스타트업 관계자는 "50여명 규모 스타트업이라면 당연히 개인정보 보호를 챙길 법무 담당자가 있어야 한다"며 "사적인 정보를 소홀히 다뤄 이슈를 일으킨 분이 벤처 생태계 얘기를 한다니 경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제대로 된 스타트업들은 자발적으로 국제 개인정보 및 AI 윤리 이슈를 팔로업하고 있고, 법무법인이나 법무 담당자도 둔다"며 "개인정보 규제가 회색 지대(gray zone)가 있다곤 해도 '규제 확대 우려'는 문제 일으킨 기업이 할 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스캐터랩 [촬영 이효석]

스캐터랩 [촬영 이효석]

물론 벤처업계에서는 이루다 논란이 불필요한 규제로 이어지면 안 된다는 걱정도 나온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뉴스를 보면 AI 관련 규제론이 고개를 들려고 하는데, 이제 시작일 뿐인 이 산업을 엉뚱한 규제로 가두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그런 목소리 역시 문제를 일으킨 기업이 직접 낼 게 아니라,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론장을 통해 나와야 한다는 게 업계의 공감대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스타트업은 '우리가 만드는 게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업계 전반에 윤리 의식이 굉장히 철저한 편"이라며 "스캐터랩은 스타트업으로서 기본을 저버린 곳"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규제 프레임은 '논점 흐리기'다. 스캐터랩은 지금 규제를 당하는 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지킬 윤리를 안 지켰다"며 "데이터와 개인정보는 제공한 시민들의 것이라는 전 세계 트렌드에서 뒤처진 것"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