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영향에 작년 미국 탄소배출량 10% 감소

송고시간2021-01-13 15:46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10.3%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고 뉴욕타임스와 CNN 방송 등이 민간 연구기관인 로듐그룹의 보고서를 인용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듐그룹은 이런 감소율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수준이고 배출량 자체도 최소 30년 이래 가장 적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국의 탄소 배출량은 2005년보다 21.5% 줄어 코펜하겐 협정 때 제시한 목표인 2005년 대비 17% 감축을 초과 달성하게 됐다.

지난해 미국 탄소 배출량의 급감은 코로나19 이후 경제활동이 위축된 영향이 컸다.

로듐그룹에 따르면 봉쇄령으로 육상·항공 등 교통 부문의 탄소 배출량이 14.7%나 줄었고 제조업 부진으로 중공업 부문의 탄소배출량도 7% 감소했다.

여기에 전력 부문에서는 석탄 비중이 줄고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늘어난 점도 탄소배출 감소에 기여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난해 온실가스 감소는 코로나19라는 예외적인 상황 때문인 만큼 중대한 정책 변화가 수반되지 않으면 탄소 배출이 다시 늘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로듐그룹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탄소 배출이 급감했다가 다시 반등한 바 있다고 경고했다.

탄소중립 (PG)
탄소중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