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재택근무 덕?…미 기업 내부고발 역대 최고

송고시간2021-01-13 16:04

댓글
미국 SEC 로고
미국 SEC 로고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지난해 미국 기업의 비위행위에 대한 내부고발이 급증했으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확산된 재택근무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작년 9월까지인 2020 회계연도에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접수한 기업 내부 고발 건수는 총 6천900건으로 전년도보다 31%나 급증,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SEC 관리들은 내부 고발이 미국 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3월부터 탄력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근로자들이 대거 재택근무를 하면서 회사 관리자나 동료들의 시선을 의식할 필요가 없어진 점도 내부 고발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SEC의 한 전직 간부는 전했다.

SEC의 포상금 제도 역시 내부고발이 점점 더 활성화되고 있는 원인이다.

코로나19 이후 SEC는 3억3천300만달러(약 3천649억원) 규모의 내부고발자 대상 포상금을 지급했다. 이 가운데 한 건의 포상금 규모는 1억1천400만달러에 달했다.

SEC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 금융규제를 강화한 도드-프랭크법의 일환으로 내부고발자 포상금제를 도입했다.

2012년 첫 포상금 지급이후 현재까지 총 133명에게 약 7억3천700만달러를 지급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