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혜원 "김정숙 여사와 절친 아냐…임기중 통화 안해"

송고시간2021-01-14 10:11

댓글

"양정철, 미국에서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 나설 것" 독설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열린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의 친분설과 관련해 "절친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 전 의원은 김 여사와 숙명여중·고 동기동창이다.

손 전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TV'에서 "저는 국회의원 할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임기 중에는 (김정숙 여사와) 통화조차 하지 않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대통령이 된 뒤 단 한 번도 통화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중, 여고 6년을 같이 다녔지만, 고3 때 단 한번 같은 반을 했고, 반장, 부반장에 과외를 같이 해서 좀 친해졌던 것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제가 영부인을 통해 정보라도 얻는 듯 생각하는데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 전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며 독설을 쏟아냈다.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선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물스물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다.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비아냥댔다.

양 전 원장은 지난해 총선 때 후보 공천과 선거 전략을 지휘할 당시 공천을 받지 못한 정봉주, 손혜원 전 의원이 열린민주당을 만들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정치를 하면서 탈당·분당한 적 없다"며 선을 그었다.

손 전 의원은 이후 양 전 원장을 작심 비난하고 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