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11월 가계신용대출 연체율 0.02%p 상승

송고시간2021-01-14 12:00

댓글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지난해 11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전월과 같은 0.34%를 나타냈다고 금융감독원이 14일 밝혔다.

1년 전보다는 0.14%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1년 전보다는 0.2%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이 중 중소기업(중소법인·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46%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전월과 같은 0.27%였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4%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1년 전보다는 0.07%포인트 낮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16%)은 전월과 같았지만, 신용대출 등 그 밖의 대출 연체율(0.42%)은 0.02%포인트 올랐다. 다만 1년 전보다는 각각 0.06%포인트, 0.1%포인트 낮다.

다만 연체율은 경기 후행 지표이고, 정책 금융지원이 끝나는 시점에 잠재돼 있던 연체가 한 번에 표면화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경계를 늦추기 어렵다.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
국내은행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