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영끌·빚투…작년 가계대출 사상최대 100조 불었다

송고시간2021-01-14 12:00

댓글

신용대출만 32조↑ '기록'…12월 신용대출 안정에도 전세대출 등 6.6조↑

기업 대출 107조↑…역대 최대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다혜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 부동산·주식 투자를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대출로 투자) 수요 등이 겹쳐 가계대출이 100조원 이상 사상 최대 규모로 불었다.

12월만 보면 금융당국과 은행권의 '가계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신용대출 급증세는 진정됐지만, 전셋값 상승 등에 따라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 관련 가계대출은 여전히 7조원 가까이 늘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00조5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증가 폭이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컸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주택관련대출 포함)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의 작년 말 잔액은 각각 721조9천억원, 266조원으로 1년 사이 68조3천억원, 32조4천억원씩 늘었다. 연간 증가액이 각각 2015년(70조3천억원) 이후,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기록이다.

윤옥자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지난해 전반적으로 주택매매 거래가 늘어난데다, 각종 생활자금 수요와 공모주 청약대금 등 주식 매수 자금 수요도 복합적으로 작년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은행 가계대출 추이
은행 가계대출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가계대출은 지난해 12월 한 달 6조6천억원 증가했다. 역대 최대 기록이었던 11월(13조7천억원)과 비교해 증가 속도가 크게 떨어졌다.

특히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 증가액이 11월 7조4천억원에서 12월 4천억원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6조3천억원)은 11월(6조2천억원)보다 오히려 1천억원 늘었다. 특히 전세자금 대출이 한 달 새 2조8천억원 뛰어 지난해 2월(3조7천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을 세웠다.

윤 과장은 "전세 관련 자금 수요는 상당 폭 늘어났지만, 신용대출의 경우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며 "작년 11월 30일 당국의 신용대출 관리방안이 나오고, 은행의 연말 가계대출 관리 노력이 더해진데다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이 겹친 결과"라고 분석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발표한 '12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2금융권(+1조8천억원)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8조5천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4천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1조4천억원 늘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전월(+18조7천억원) 대비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고 밝혔다.

코로나·영끌·빚투…작년 가계대출 사상최대 100조 불었다 - 2

기업 자금조달 동향
기업 자금조달 동향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기업 대출을 보면, 작년 12월 말 기준 기업의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976조4천억원으로 2019년 말보다 107조4천억원 많았다. 2009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연간 증가 폭이다.

다만 11월보다는 12월 기업 대출 잔액이 5조6천억원 줄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개인사업자 포함)이 각 5조원, 6천억원 감소했지만 개인사업자만 보면 대출이 1조9천억원 오히려 늘었다.

윤 과장은 "해마다 12월 기업들은 연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해 부채를 상환하거나 부실 채권을 매·상각하기 때문에 부채 잔액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개인사업자 대출의 경우 소상공인들의 자금 수요에 따라 증가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주요 금융기관 수신 추이
주요 금융기관 수신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12월 말 현재 1천937조6천억원으로, 한 달간 23조7천억원 늘었다.

수신 종류별로는 언제라도 빼서 필요한 곳에 쓰기 쉬운 단기자금 성격의 수시입출식예금이 35조7천억원이나 불었다. 정부 재정집행자금, 연말 상여금 등이 기업과 가계로 유입됐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하지만 정기예금의 경우 지방정부의 자금 인출 등에 따라 한 달 새 6조4천억원 줄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18조9천억원 급감했다. 은행의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 차원에서 자금이 인출된데다 정부의 운용자금까지 회수되면서 MMF(머니마켓펀드)에서 22조2천억원이나 빠져나갔다. 주식형펀드는 주식시장 호조 등에 힘입어 2조4천억원 증가했다.

국고채(3년) 금리의 경우 작년 12월 말과 이달 13일 기준으로 모두 0.98% 수준이다. 외국인의 국채 선물 순매도, 국고채 수급 경계감, 미국 경기 부양책 합의 등의 영향으로 장기물을 중심으로 오르는 추세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shk999@yna.co.kr,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