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15남측위 "한미, 3월 연합군사훈련 중단 결단해야"

송고시간2021-01-14 14:01

댓글

신년 기자회견…"바이든 행정부, 싱가포르 성명 정신 계승해야"

'국방예산 삭감하고 코로나 예산 증액하라!'
'국방예산 삭감하고 코로나 예산 증액하라!'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무기증강 중단 및 국방예산 삭감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1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14일 한국과 미국이 북한과의 합의를 지켜야 한다며 오는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측위는 이날 개최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과 3년 전에 합의된 북미·남북의 약속들이 완전히 무위로 돌아가기 전에 다시 평화와 협력의 불씨를 피워올려야 한다"며 "3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단이 그 첫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한미연합훈련 강행을 전작권 환수 문제와 연계해 합리화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남측위는 또 오는 20일(현지시간) 출범할 미국 조 바이든 신행정부를 향해 "2018년 북미 싱가포르 성명의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며 "미국 역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과 제재 중단으로 (북한과) 화합하고, 신속하게 평화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끝난 8차 당대회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남측이 풀어야 할 '근본문제' 중 하나로 거론한 바 있다.

남측위는 "연말 연초 정부가 한미연합훈련 강행 입장, 참수 작전을 염두에 둔 신속대응사단 창설 등 남북공동선언을 훼손하는 행보를 보였다"며 "이런 가운데 보건 협력을 비롯한 제한적 분야의 협력 사업만 제안한다면 불신만 키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