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온라인 CES 하다보니…중국업체, LG 롤러블 TV 사진 도용했나

송고시간2021-01-14 16:41

댓글

스카이워스 온라인 설명회에 LG 제품과 똑같은 사진 등장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올해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에서 중국 TV 업체가 LG전자[066570]의 롤러블 TV 사진을 도용한 정황이 나타났다.

LG전자는 실물을 확인할 수 없는 온라인 행사의 한계를 악용한 사례로 보고, 해당 중국 업체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CES 2021에 참가한 중국 스카이워스(Skyworth)는 13일(미국 현지시간) 자사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들을 소개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진행했다.

중국 스카이워스, LG전자 '롤러블 TV' 사진 무단 사용
중국 스카이워스, LG전자 '롤러블 TV' 사진 무단 사용

중국 스카이워스가 CES 2021 온라인 설명회에서 자사 혁신 제품을 소개하는 장면. 이중 '롤러블 올레드'(Rollable OLED·왼쪽에서 두번째) 사진이 LG전자의 '롤러블 TV' 사진을 도용한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워스 CES 2021 캡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설명회에 스카이워스가 출시 예정인 올레드 신제품들을 나열한 사진이 등장했는데, 그중 '롤러블 올레드' 제품 사진이 LG전자의 롤러블 TV와 동일하다고 LG전자는 전했다.

LG전자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출시한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제품 사진을 그대로 가져다 쓴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워스가 소개한 TV 화면에 입힌 붉은 이미지도 LG전자 롤러블 TV 홍보 이미지에 등장했던 것과 같다.

중국 스카이워스가 자사 롤러블 올레드 TV라고 소개한
중국 스카이워스가 자사 롤러블 올레드 TV라고 소개한

중국 스카이워스가 CES 2021 온라인 설명회에서 자사 롤러블 올레드 TV라고 소개한 사진(왼쪽)과 LG전자의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사진. [스카이워스 CES 2021 캡처,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카이워스 등 해외 업체들이 롤러블 올레드 TV를 개발 중이긴 하지만, 현재 제품을 상용화한 업체는 세계에서 LG전자가 유일하다.

스카이워스는 자사도 롤러블 올레드 TV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 LG전자의 실제 제품 사진을 도용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매년 CES 등 전시회에서 중국업체들이 글로벌 선두인 삼성전자나 LG전자를 모방한 제품을 선보이는 '카피캣' 사례가 흔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행사가 온라인으로 개최되자 실물을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을 이용해 사진 도용 사례까지 발생한 것 같다"며 "그만큼 한국의 기술력이 우위에 있다는 사실을 드러내지만 선을 넘은 일"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전자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전자, LG전자 미국법인 홈페이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는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다. 스카이워스에 공식 항의하고 CES 주최 측에도 대책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관계자는 "롤러블 올레드 TV를 상용화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며 "이번 무단 도용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