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샌드그런, 코로나19 양성 반응에도 호주오픈 전세기 탑승

송고시간2021-01-14 16:35

댓글
테니스 샌드그런
테니스 샌드그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월 8일 개막하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출전 선수와 관계자들을 실어나르는 전세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가 탑승했다.

AP통신은 14일 "테니스 샌드그런(미국)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멜버른으로 향하는 전세기에 탑승했다"며 "샌드그런은 지난해 11월에 이어 이번 주 검사에서 또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특별 허가를 받아 비행기에 탔다"고 보도했다.

호주오픈은 해마다 1월 중순에 개막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2월 초 개막으로 미뤄졌다.

선수들은 호주 입국 후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하므로 여러 지역에서 출발하는 전세기를 타고 이동하게 된다.

AP통신은 "대회 조직위원회와 호주 정부가 합의한 내용에 따르면 모든 선수는 전세기 탑승 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며 "호주 도착 직후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주간 자가 격리 기간에도 매일 검사가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샌드그런은 지난해 11월에 한 차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고, 11일 검사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샌드그런 자신도 호주행 비행기 탑승이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멜버른행 비행기 출발 전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지난해 추수감사절에 양성 반응, 이번 주에 또 양성 반응"이라며 "포인트를 지켜야 하는데"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해 호주오픈 8강까지 오른 랭킹 포인트를 지키려면 호주오픈에 출전해야 하지만 양성 반응 때문에 호주로 향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뉘앙스였다.

그러나 그는 출국 직전 "아직 내 짐은 체크인이 안 됐지만 관계자들이 나를 태우려고 하는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더니 또 잠시 후 "와우, 나는 지금 비행기 안"이라며 "크레이그 틸리는 마법사"라며 기뻐했다. 크레이그 틸리는 호주오픈 대회 토너먼트 디렉터다.

이런 상황이 알려지자 호주 매체들은 '미국 테니스 선수가 호주오픈에서 코로나19 우려를 크게 만들고 있다'는 제목을 달아 보도했다.

호주테니스협회는 이 상황에 대해 "샌드그런의 경우 11월 말에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그의 의료 기록을 빅토리아 주 정부와 함께 검토했다"며 "현재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위험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호주오픈 전세기는 총 15대가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 등에서 출발하며 전체 수용 규모의 25% 좌석에 승객들을 태운다.

도착 후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는 하루 최대 5시간 훈련할 수 있다.

현재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50위 샌드그런은 2018년과 2020년 호주오픈 단식 8강까지 오른 선수다.

2018년 8강에서 정현(163위)에게 졌고, 지난해 준준결승에선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에게 패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