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이익공유제 현장탐방…"죽을 지경" 아우성

송고시간2021-01-14 18:40

댓글

"선거 때문에 왔나" "세비 깎으라" 일부 상인 반발

코로나19 이익공유제 현장 방문한 민주당 이낙연 대표
코로나19 이익공유제 현장 방문한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실현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 내 네이처컬렉션을 찾아 정기화 가맹점주의 얘기를 듣고 있다. 2021.1.14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힘있는 여당 대표님, 우리 지하상가 좀 살려주세요." "진짜 도와주세요, 대표님, 도와주세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4일 서울 영등포의 네이처컬렉션 지하상가를 찾았다.

네이처컬렉션은 소비자가 LG생활건강의 온라인 사이트에 들어가 상품을 주문한 뒤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품을 수령하는 구조다.

대기업이 자영업자와 매출을 나누는 상생 구조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익공유제'의 모범 사례로 꼽혔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고충은 마찬가지였다.

한 상인은 "거리두기 2.5단계로 개시를 못하는 날도 허다하다"고 푸념했고, 다른 상인은 "양도양수까지 묶어놔 죽을 지경이다. 안 먹고 안 쓰고 힘들게 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거 때문에 왔나", "국회의원 세비를 깎으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리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대표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손을 맞잡으면 고통이 줄어들 것"이라며 "이익공유제를 조금 더 부드러운 방법으로 정착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임대료 지원 요구와 관련해서는 "민간에서도 착한 임대인 운동을 하는데 정부나 공공기관, 지자체가 가진 것은 조금 더 배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시와 상의를 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 이익공유제 방식과 관련해 "지금 억측은 바람직하지 않다. 몇 가지 정책 조합이 이뤄질 수 있다"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만한 매력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이라는 키워드를 꼭 고집할 필요는 없다. 그게 바로 공정이고, 약한 사람을 돕는 것이 정의"라며 "방역 공동체주의로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면, 고통 분담과 이익을 나누는 것도 공동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당내 '사회적연대세' 도입 주장과 관련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거론하는 것은 좀 어떨까 싶다"며 유보하는 태도를 보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