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국, 외국인 관광객 위해 '골프장서 2주 격리' 허용

송고시간2021-01-14 21:10

댓글

치앙마이 등의 골프장 6곳 격리시설로 지정

태국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용 격리시설로 지정한 6개 골프장. [태국관광청(TAT)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태국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용 격리시설로 지정한 6개 골프장. [태국관광청(TAT)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2주간 의무격리 기간을 방에 갇혀있는 대신 골프를 즐기며 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태국 보건부는 13일(현지시간) 중부 깐짜나부리와 치앙마이 등에 있는 골프장 6곳을 외국인 관광객용 격리시설로 지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건부는 지난달 7일 외국인 관광객이 골프장에서 격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현재 태국에 입국하는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데 '격리 골프장'에선 골프를 즐기고 안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

태국관광청(TAT)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도 태국은 골퍼들의 파라다이스로 남겠다"라면서 "티타임을 잡기 훨씬 쉽고 경기 속도도 빠르다"라고 관광객이 없음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골프장 격리는 코로나19에 타격받은 관광업을 살리기 위한 묘수다.

관광업은 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20%를 차지한다.

2019년엔 4천만명의 관광객이 태국을 찾아 관광업 매출이 600억달러(약 65조7천600억원)에 달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