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상무부, 통신 공급망 보호차 중·러·북 등 적국 지정

송고시간2021-01-15 03:06

댓글

이란·쿠바·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도 포함

미 상무부, 통신 공급망 보호차 중·러·북 등 적국 지정
미 상무부, 통신 공급망 보호차 중·러·북 등 적국 지정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상무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공급망 보호를 위해 중국과 이란, 러시아, 북한 등을 적국으로 지정했다.

쿠바 및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도 대상이 됐다.

이날 조치는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른 것으로 60일 뒤에 발효된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취임 첫날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의 국가안보 보호에 전념해왔다"면서 "이번 조치의 시행은 미국을 우선에 두고 나쁜 행위자들에게 책임을 지우려는 이 행정부의 노력에 있어 중심이 되는 순간"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9년 5월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 보호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 상무부에 시행계획 수립을 지시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포함해 일부 외국 업체와의 거래를 금지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왔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