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박근혜 사면 두고 '先사과' 기류 확산

송고시간2021-01-15 10:25

댓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先 사과, 後 검토'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86그룹'의 리더로,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15일 KBS 라디오에서 "대통령이 사면권을 행사하기 위한 기본 조건이라도 만들어줘야지, 왜 안 해주느냐고 화를 내는 방식으로 접근해서야 어떻게 국민이 동의하겠느냐"며 "반성과 사과에 기초한 국민의 동의가 우선"이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시기도 빠르고 야권의 접근 방식도 오만하다"며 "국민적 동의를 만들기 위한 기본적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저 정도면 됐네'라고 말씀하실 수준은 돼야 하지 않겠느냐"며 "하자, 말자는 얘기도 좀 중단하고 그쪽에서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했다.

친문 강경파로 분류되는 박주민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은 국민이 촛불을 들고나와 정치권을 움직여서 된 것"이라며 "때문에 국민적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사면을 이야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사과를 하고, 그것이 국민의 마음을 충분히 움직인다면 그때서야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재판 과정에 거의 불참했다. 본인의 죄책을 인정한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사과를 안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