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장이 싫어하는 복장"…호주 항공기 탑승 거부된 여성 '분노'

송고시간2021-01-15 11:33

댓글

규정에도 없는 지적에 다른 탑승객들도 매우 놀라

복장 이유로 항공기 탑승 거부된 호주 여성
복장 이유로 항공기 탑승 거부된 호주 여성

뱀튼이 항공기 탑승 전 입었던 의상.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호주에서 한 여성이 규정에도 없는 복장을 이유로 항공기 탑승을 거부당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캐서린 뱀튼(23)은 전날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 공항에서 골드코스트로 가기 위해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 여객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대학생인 그는 홀터넥(팔과 등이 드러나고 끈을 목 뒤로 묶는 상의)과 허리선이 높은 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그런데 지상 근무 항공사 직원이 그에게 다가오더니 노출이 너무 심해 여객기에 탈 수 없다고 말했다고 뱀튼은 주장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항공사 직원이 옷차림 때문에 내가 탑승하는 것을 기장이 반대했다고 알렸다"면서 "창피하고 모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뱀튼은 자기 의상이 부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고, 직원에게 어떤 점이 부적절한지 설명해달라고 따졌다.

직원은 "기장이 몸이 너무 드러나는 의상을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답했으며, 겉옷이 있으면 입어달라고 요청했다고 그는 말했다.

이런 일련의 일들을 다 지켜본 승객들은 눈을 크게 뜨고 입을 벌린 채 크게 놀란 모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뱀튼은 자신 같은 피해자가 다시 나오지 않길 바란다며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아직 해당 승객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불만이 접수되진 않았다"면서 "선제적으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겠다. 직원들에게 우리 의상 규정을 상기시키겠다"고 밝혔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이어 자사의 의상 규정은 다른 항공사들과 비슷하다면서 "우리 항공을 이용한 대다수 승객이 규정을 충족했다"라고 말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웹사이트에 공개한 의상 규정을 보면, 먼저 신발을 신어야 하고, 바지는 하반신을 가려주기에 적절해야 하며, 상의(러닝셔츠 포함)를 반드시 갖춰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상의는 신체의 노출 정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항공
버진 오스트레일리아항공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