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18일 신년회견…부동산·사면 언급 주목

송고시간2021-01-15 14:58

댓글

100분간 국정 전분야 질의응답…방역 고려 화상연결 방식

문재인 대통령 임기 후반부 (PG)
문재인 대통령 임기 후반부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신축년 새해 정국구상을 공개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회견은 오전 10시부터 약 100분간 진행되며 TV로 생중계된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 참여한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 경제, 외교안보 등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질문을 받을 계획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춘추관 회견 현장에 참여하는 기자는 20명으로 제한했고, 100명의 기자는 화상연결 형태로 접속해 질문을 하도록 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회견에 현장과 화상으로 전체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참여하지 못하므로 온라인 채팅창을 통해 질문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 문제에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일단 사면론에 거리를 둔 바 있으나, 정확한 문 대통령의 의중은 기자회견 언급까지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국정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첫 사과를 한 뒤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힌 바 있어 회견에서는 보다 구체적인 공급대책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 후속조치, 백신 확보를 포함한 방역대책, 코로나19 경제충격 회복 방안도 주요 이슈가 될 전망이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진전 방안에 질문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며 남북 간 비대면 대화 등의 구상을 내비치기도 했다.

징용배상 판결, 위안부 피해자 배상판결 등과 맞물려 경색된 한일관계에 어떻게 돌파구를 마련할 것인지도 주요 관심사로 꼽힌다.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준비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준비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2021 신년 기자회견을 사흘 앞둔 15일 청와대 춘추관에 기자회견장이 준비되고 있다. jjaeck9@yna.co.kr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