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UN인권보호지침 준수 평가서 삼성전자 199개사 중 50위

송고시간2021-01-17 06:31

댓글

포스코 94위, SK하이닉스 124위…자동차 30개사 중 현대·기아차 15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세계 주요 기업의 유엔(UN) 인권보호 지침 준수 여부를 평가한 결과 한국의 삼성전자가 조사 대상 199개사 중 50위에 올랐다.

17일 영국의 비영리 기구인 기업인권벤치마크(CHRB)가 지난해 글로벌 기업 199개사의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지침(UNGPs)' 준수를 평가한 결과를 보면 26점 만점에 평균 9.4점에 그쳤다.

이 기구는 원래 6개 부문, 100점 만점 기준으로 연례 평가를 해왔으나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특수성을 반영해 3개 부문, 26점 만점 기준으로 평가를 했다.

세부적으로는 인권 관련 기업지배구조 및 정책실천(8점), 인권존중 내재화 및 인권 주의의무(12점), 피해구제 및 고충처리체계(6점) 등이다.

업종별로 보면 농산물 관련 기업 57개사의 점수가 평균 10.3점으로 가장 좋은 평가를 얻었다.

이어 채굴(57개사) 10.2점, 의류(53개사) 9.0점, ICT(44개사) 7.9점 등 순이었다.

기업별로 보면 이탈리아의 석유회사 에니와 영국계 다국적 기업 유니레버가 25.0점으로 공동 1위에 올랐다.

호주 광산업체 리오 틴토(23.5점), 독일의 스포츠 용품업체 아디다스(23.0점), 스웨덴의 통신장비 회사 에릭슨(22.0점)이 5위권에 들었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14.0점)가 공동 50위로 가장 좋은 평가를 얻었고 포스코(8.0점) 94위, SK하이닉스(5.5점) 124위 등 순이었다.

올해 처음 진행한 자동차 부문 평가에서는 조사 대상 30개사의 평균이 100점 만점에 11.9점에 그쳤다.

자동차 부문에서는 50점을 넘긴 기업이 하나도 없었으며 미국의 포드(41.5점), 프랑스의 푸조시트로앵(33.0점), 독일 다임러(30.6점)가 1∼3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으로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10.5점으로 공동 13위로 평가됐다.

테슬라는 6.3점으로 20위에 그쳤다.

CHRB는 "올해 처음 평가한 자동차 부문은 업계 전반적으로 빠르고 극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표] 세계 주요기업의 유엔인권지침 준수 평가 순위(199개사)

(만점 26점)

순위 회사 점수
1 에니 25.0
2 유니레버 25.0
3 리오틴토 23.5
4 아디다스 23.0
5 펩시 22.0
6 에릭슨 22.0
7 하이네켄 21.5
8 테스코 21.5
9 브리티시페트롤리엄 21.5
10 마크스 앤드 스펜서 20.5
58 인텔 13.5
59 마이크로소프트 13.0
83 월마트 9.5
94 포스코 8.0
111 애플 7.0
116 아마존 6.0
124 SK하이닉스 5.5
140 스타벅스 4.5

[표] 자동차 부문 유엔인권지침 준수 평가 순위(30개사)

(만점 100점)

순위 회사 점수
1 포드 41.5
2 PSA 33.0
3 다임러 30.6
4 피아트 크라이슬러 24.1
5 BMW 23.0
6 폴크스바겐 22.2
7 제너럴모터스 21.1
8 르노 18.1
9 혼다 14.2
10 마즈다 14.0
13 현대차 10.5
13 기아차 10.5
15 Subaru 10.1
20 테슬라 6.3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