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콘셉트 구도 윤곽…박영선 "경제" vs 우상호 "개혁"(종합)

송고시간2021-01-17 17:51

댓글

박영선 "10년 전과 다른 절실·간절함 필요"…결단 내비쳐

우상호 "전세 역전한 노무현 사례 있다" 경선승리 의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김동호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이 임박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주자들의 콘셉트 대결 구도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박 장관은 '경제', 우상호 의원은 '개혁'에 방점을 찍는 모양새다.

소상공인 위로하는 박영선 장관
소상공인 위로하는 박영선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다가 식당 주인을 위로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버팀목 자금 집행을 계기로 민생 행보 중인 박 장관은 16일 페이스북에 소상공인 자금 지원 현장을 찾아 애환을 듣는 영상을 올렸다.

박 장관은 "더 드리고 싶은데 마음만큼 못 드리는 제게 '힘들었지만 고맙다'고 우시니 저도 자꾸 눈물이 났다"며 "버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썼다.

당 안팎에선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경제 회복이 보궐선거의 핵심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중소·벤처기업 지원과 4차 산업 성장에 남다른 관심을 쏟은 박 장관의 국정 경험이 큰 강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박 장관은 지난 15일 서울이 지역구인 현역 민주당 의원 일부를 만나 "만약 도전한다면 10년 전과는 완전히 다른 절실함과 간절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출마 결단을 내비쳤다고 한다.

박 장관은 조만간 개각이 단행되면 장관직을 내려놓고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박 장관 불출마를 전제로 당내서 검토됐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영입 카드도 불발로 정리되는 기류다.

수소충전소 찾은 민주당 우상호 의원
수소충전소 찾은 민주당 우상호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수소충전소를 방문, 이용 시민과 대화하고 있다. 우 의원은 이에 앞서 국회에서 '2030 그린서울 프로젝트 공기질 개선정책'을 발표했다. 2021.1.17 jeong@yna.co.kr

'86세대'의 대표 주자인 우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로서 리더십을 발휘한 점을 부각하며 '개혁 완수'를 앞세워 당심을 공략하고 있다.

한 달 넘게 '나홀로 레이스'를 펼치는 동안 주요 이슈인 부동산 공약 발표까지 마치며 정책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했다는 평가다.

그는 전날 유튜브에 고(故) 노회찬 전 의원과의 인연을 강조하는 영상을 올려 "정당은 달랐지만 뜻하는 바가 같았다"며 진보 표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이날 공기질 개선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박영선, 우상호 경선이 성사된다면 대단히 재미있을 것"이라면서 "도전자가 극적으로 전세를 역전해 후보가 되는 노무현 전 대통령 경선이 하나의 예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주민 의원이 불출마로 기울면서 표심의 향방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 관계자는 "친문 진영의 표가 박 장관, 박 의원으로 나뉘어있었다는 관점에서 보면 박 의원 표가 박 장관 쪽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우 의원에 힘을 실어주는 결과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한 친문계 초선 의원은 "누가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느냐, 누가 문재인 대통령을 더 잘 지켜줄 수 있을 것인가를 지켜봐야 한다"라면서 "본격적인 경쟁을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의원들이 많다"고 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