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페 취식·헬스장 운영 재개 첫날…"문 열자마자 왔어요"

송고시간2021-01-18 11:29

댓글

헬스장 업주들, 샤워실 이용 금지에는 한숨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카페와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 조치가 일부 완화된 18일 오랜만에 일상의 일부를 되찾은 시민들은 들뜬 표정이었다.

종로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종로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촬영 조다운 수습기자]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시내 주요 카페 내부는 대체로 한산했지만 업무를 보거나 커피를 마시려고 일찍부터 찾은 손님들이 드문드문 앉아 있었다.

서울 신촌역 인근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만난 프리랜서 문모(33)씨는 "평소 일할 때 카페를 자주 이용했는데 그간 좌석을 이용할 수 없어 답답했다"며 "간만에 카페에 나올 생각을 하니 설레서 밤에 잠도 안 자고 개장 시간에 맞춰 왔다"며 웃었다.

카페를 찾은 김모(52)씨도 "병원 진료 시간까지 기다릴 곳이 마땅치 않아 모텔이라도 가야 하나 걱정했는데 카페 매장 이용이 가능해져서 다행"이라고 했다.

그동안 포장·배달만 가능했던 카페에서는 이날부터 식당과 마찬가지로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이 허용됐다.

카페 점주들은 이런 조치에 "이제라도 그나마 다행"이라며 매출 증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남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주 A씨는 "테이크아웃만 가능할 때는 손님들이 저가 매장으로 몰려 매출이 저조했다"며 "이제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니 매출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종로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주 이모(59)씨는 "방역 조치를 이 정도 풀어준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했다.

신촌의 한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회원들
신촌의 한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회원들

[촬영 이미령 수습기자]

이날 수도권의 헬스장에 적용됐던 집합 금지 조치도 이용 인원을 시설 면적 8㎡(약 2.4평)당 1명으로 제한하는 조건 아래 해제됐다.

6주 만에 문을 연 화곡동의 한 헬스장에는 오전 10시부터 10여 명의 회원이 운동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트레이너 최모(35)씨는 "오전 6시에 열었는데도 회원이 7명이나 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트레이너 정모(27)씨도 "두 달간 무급휴직이었는데 드디어 영업을 재개해 다행"이라며 "그간 청소와 소독만 하며 재개장을 준비해왔다"고 했다.

서울 신촌역 인근 헬스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운동하러 헬스장은 찾은 회원 2명이 마스크를 쓴 채 운동하고 있었다.

헬스장 사장 김모(43)씨는 "집합 금지가 2주 더 연장돼 암담했는데 어제 회원들께 오늘은 문을 여니 다시 오시라고 문자를 보냈다"며 "코로나 사태가 빨리 끝나 정상적으로 운영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부 업주들 사이에서는 헬스장 샤워실 이용금지 등 지침을 두고 불만이 나왔다.

대치동의 한 헬스장에서 혼자 개인 운동을 하던 헬스장 대표 B씨는 "원래 출근 전 시간대에 보통 20여 명이 운동하는데 오늘은 2∼3명 왔다"며 "샤워 불가능 방침이 크게 작용하는 것 같다"고 했다.

논현동의 한 크로스핏 센터도 운동 중인 회원은 보이지 않고 썰렁했다. 이 업체 대표는 "대부분 회원이 직장인이라 운동 후 샤워하고 다시 직장에 돌아가야 하는데 씻지 못하니 오지 않는 것 같다"며 "영업 재개가 크게 기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