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년회견 중계] ⑮ 문대통령 "4차 지원금 말하기엔 너무 일러"

송고시간2021-01-18 11:36

댓글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 대통령이 백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할 생각이 있나. 또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민 전원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방식을 놓고, 보편이냐 선별이냐 이런 논란이 분분한데, 경기도가 1차 재난지원금 시기에 이어 올해도 보편 방식으로 지급 방식을 선도하는 측면이 있어 보인다. 이렇게 되면 정부가 지급 방식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운신의 폭이 줄어들 수밖에 없어 보인다. 정부의 주요 정책을 지자체가 선도하고 주도하는 현상을 어떻게 보나.

▲ 우선 백신에 대한 불안을 말씀하시는 분도 있는데,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독감 백신 접종률이 매우 높은 나라다. 그래서 저는 코로나 백신도 우리 국민들이 방역 당국을 신뢰하고 많이 접종하리라 생각한다. 국내에서 백신에 대한 불안 때문에 백신 접종을 기피할 것이라는 점은 아직은 기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다면 저는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을 제외하고는 굳이 우선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우선순위자들부터 먼저 접종하고, 나중에 일반 국민과 함께 접종하면 충분할 것으로 생각한다. 다만 만약에 정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그렇게 해서 뭔가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도 피하지 않겠다.

재난지원금은 보편이냐 선별이냐, 이렇게 나눌 수 없다고 생각한다. 당시에 경제 상황에 맞춰서 가장 적절한 방식을 선택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경우 1차 지원금은 말하자면 선별 지급에 필요한 행정 시간을 줄이고, 최대한 빨리 신속하게 지급하고, 또 국민들에게 위로하는 그런 목적까지 겸해서 보편적 지원을 했다. 그러나 2차 지원금과 3차 지원금은 주로 피해 입는 대상을 대체로 선별할 수 있게 됐고 또 선별에 많은 행정적 시간이 소요되지 않는다는 자신도 생겨났다. 이 때문에 2·3차 재난지원금은 주로 피해 입는 계층을 맞춤형으로 집중해서 선별 지원을 했다. 한정된 재원으로 피해를 많이 입는 분들에게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서는 그것이 보다 더 적절한 방식이라 생각한다.

사실 4차 지원금은 지금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본다. 지금은 3차 지원금을 지급하는 중이고 4차 지원금을 지급할 경우에는 부득이 추경으로 하게 되고 국채를 발행할 수밖에 없는데, 지금 2021년 본예산도 막 집행이 시작된 단계에 정부가 추경을 통해서 하는 4차 지원금을 말하기에는 너무나 이른 시기라고 생각한다. 3차 유행으로 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고용취약계층 이런 분들의 피해가 과거 1·2차 유행에 비해 훨씬 크고 장기화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3차 지원금으로 부족하다면, 그때 가서 4차 지원금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4차 지원금도 방역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본다. 지금처럼 방역이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그다음에 계속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피해 입는 상황이 지속된다면 저는 4차 지원금도 당연히 그분들에게 더욱더 두텁게 지원하는 선별 지원의 형태가 너무 당연히 맞는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아니라 이제는 코로나 상황이 완전히 거의 진정돼서 이제는 본격적인 소비 진작이나 오랫동안 고생했던 국민들에게 말하자면 사기 진작의 차원에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하는 상황이 된다고 한다면 그때는 보편지원금도 생각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때 상황에 따라 다른 것이지. 이것이 옳다 저것이 옳다 이렇게 선을 그을 수 있는 그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또 정부의 재난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런 경우에 지역 차원에서 말하자면 보완적인 그런 부분은 지자체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본다.


(계속)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