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김정은 답방 기대…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

송고시간2021-01-18 12:03

댓글

"김정은, 평화·대화·비핵화 의지 있다고 본다"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쪽 답방은 남북 간에 합의된 사항"이라며 "언젠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꼭 답방이 먼저여야 한다고 고집할 필요는 없다. 저는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고, 그렇게 만남이 지속되고 신뢰가 쌓이면 언젠가 답방도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의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그 대신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고, 북한과 미국의 관계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를 어떻게 이행할지 합의를 이루지 못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불발로 그쳤다"고 돌아봤다.

질문 듣는 문재인 대통령
질문 듣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언론사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그러면서 "미국의 바이든 신행정부는 '톱다운(하향식)' 보다 '보텀업(상향식)' 회담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미 간에 긴밀하게 대화를 하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해법을 찾도록 한국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를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 등을 통해 크게 발전시킬수있었는데 그 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그 단계에서 멈춘 것이 아쉽다"고 했다.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올해 집권 5년차이기 때문에 제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며 "정상회담은 남북관계 발전이라는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 서두를 수는 없지만 제게 남은 마지막 시간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