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전직 대통령 사면,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종합)

송고시간2021-01-18 14:10

댓글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 염두에 뒀다고 생각안해"

"설 전 특단의 부동산 공급대책…투기억제 기조 유지"

"성과 낼 수 있다면 김정은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정부, 백신 부작용 충분히 보상…4차 지원금 논의할 때 아냐"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유튜브 생중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분의 전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임기 내 사면 가능성에 대해서도 "미리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선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면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경청할 가치가 있고,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면서도 "대전제는 국민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주도한 전직 대통령 사면론은 여권 내에서 물 밑으로 가라앉을 전망이다.

신년기자회견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정말 송구스럽다"고 거듭 사과했다.

윤 총장에 대해선 "한 마디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며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임기제와 징계는 보완 관계"라며 "문민 통제를 위해 갈등이 때때로 생길 수 있다"고 했다. 올해 7월까지인 윤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감사원의 월성 원전 감사에 대해서도 "정치적 목적의 감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대통령 발언듣는 유영민-서훈-김상조
대통령 발언듣는 유영민-서훈-김상조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결국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성공하지 못했다"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문 대통령은 투기 억제 기조는 유지하되 역세권 개발을 비롯해 설 전에 특단의 공급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남북·북미 대화의 재개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 어디서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고, 더 신뢰가 쌓이면 김 위원장의 남쪽 답방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남북관계 등 한반도 전문가라고 평가하면서 " 한미 정상 간 교류를 조기에 성사시켜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싱가포르 합의 등 트럼프 행정부의 북미관계 성과를 이어나가야 한다는 뜻도 함께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9월까지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며 늦어도 11월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며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백신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에 대해선 "지금 논의할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주요 문답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주요 문답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kbeomh@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