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여성 하루 가사노동 2시간26분…남성은 41분

송고시간2021-01-19 06:00

댓글

서울시, 통계청 조사 등 토대로 '성인지 통계' 발간

가계생산 위성계정_가사노동_설거지_세탁_청소_육아 (PG)
가계생산 위성계정_가사노동_설거지_세탁_청소_육아 (PG)

[최자윤,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에 사는 여성들의 가사노동시간이 남성보다 3배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서울시가 19일 밝혔다.

서울 15세 이상 여성의 하루 가사노동시간은 2시간 26분, 남성은 41분이다.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이 남성의 3.6배 수준이다.

이런 조사 내용은 서울시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통계청의 2019년 '생활시간조사', '사회조사' 자료와 서울시 조사 자료 등을 분석한 것이다. 시는 이를 포함해 서울시민의 일·생활균형 실태를 종합해 정리한 '2020년 서울시 성인지 통계'를 발간했다.

[그래픽] 서울시 여성ㆍ남성 생활 비교
[그래픽] 서울시 여성ㆍ남성 생활 비교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서울의 맞벌이 부부 가정에서는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이 2시간 1분, 남성은 38분이었다.

2019년 기준 서울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2%로 4년 전(2015년 52.5%)보다 2.7%포인트 높아졌다. 경력단절여성 비율은 19.0%로, 4년 전보다 1.6%포인트 낮아져 여성의 경제 활동 참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 36시간 미만 노동을 하는 여성 비율이 증가해 시간제나 비정규직 취업이 늘었을 것으로 해석된다. 2019년 기준 주당 36시간 미만 유급노동을 하는 여성 비율은 26.6%로, 4년 전(21.2%)보다 5.4%포인트 높아졌다. 36시간 미만 남성 노동자 비율은 2019년 9.9%로, 여성과 비교해 약 1/3 수준이다.

여성과 남성의 유급노동시간과 성별임금격차
여성과 남성의 유급노동시간과 성별임금격차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성의 시간당 평균임금은 1만5천37원으로 남성(2만682원)보다 5천원가량 적었다.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 미만인 노동자 비율은 여성이 44.2%, 남성이 17.3%였다.

2019년 육아휴직 급여 수급자는 여성이 80.0%, 남성이 20.0%였다. 육아휴직 급여 수급자의 남성 비율은 2015년 5.4%에서 14.6%포인트 상승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수급자의 남성 비율 역시 2015년 7.1%에서 2019년 12.0%로 높아졌다.

시는 '2020년 성인지 통계'를 책자로 발행해 지자체와 시립도서관, 대학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서울시 정보소통광장(opengov.seoul.go.kr/analysis)에서도 볼 수 있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