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침대가 흔들"…중국 칭다오 동쪽해상 지진에 국내서 잇단 신고(종합)

송고시간2021-01-19 09:53

댓글

우리나라와 중국 중간 해역서 발생…호남·대전·수도권 등 곳곳에서 감지

[그래픽] 한국·중국 중간 해역서 지진 발생
[그래픽] 한국·중국 중간 해역서 지진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서울 광주·전주=연합뉴스) 고은지 장아름 김동철 기자 = "자다가 침대가 흔들려서 갑자기 깼어요. 꿈인 줄 알고 다시 잤는데 지진이 났더라고요."

19일 오전 3시 21분께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상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이 제공한 중국지진청(CEA)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진앙은 북위 35.79도, 동경 123.97도이며 발생 깊이는 12㎞다.

국외 지진은 해역의 경우 규모 5.5 이상인 경우 국내에 통보한다.

하지만 이날 지진은 우리나라와 중국 사이 서해안 해역에서 발생하면서 가장 가까운 내륙인 전남·북은 물론 대전과 수도권 지역에서도 다수의 사람이 진동을 감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들의 문의와 신고도 잇따랐다.

광주 북구 운암동에 사는 김모(37) 씨는 침대가 흔들리는 느낌에 잠에서 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씨는 "집이 왕복 2차선 도로와 인접해 있어 이른 아침 버스가 지나갈 때 가끔 소리를 느끼는데 새벽부터 많이 흔들려서 이상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 노송동에 거주하는 조모(42) 씨는 "침대에 누워 있는데 진동을 느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전북도소방본부에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7건의 지진 신고가 접수됐다.

광주시소방본부에도 13건의 지진 관련 신고가 들어왔다.

피해는 없었으나 진동이 느껴졌다며 지진이 일어났는지를 묻는 신고가 대부분이었다.

전남도소방본부에도 목포, 영광을 중심으로 8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해 국내에서도 진동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지진은 국외지진정보 통보 기준에 미달하지만, 새벽에 진동을 느낀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문자서비스, 홈페이지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eun@yna.co.kr, areum@yna.co.kr,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