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급차에 반려견은 왜 못 타" 구급대원 폭행한 50대 집행유예

송고시간2021-01-19 10:59

댓글
구급차 내 구급대원 폭행 (PG)
구급차 내 구급대원 폭행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자신의 아내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구급차에 반려견을 태우려다 거부당하자 소방 구급대원을 폭행한 5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8단독 정현수 판사는 소방기본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약물 과다 복용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이 자신의 아내를 구급차로 이송하려고 하자 반려견까지 태워달라고 요구했다.

A씨는 구급대원들이 이를 거부하자 욕설하고, 구급대원 얼굴과 목, 복부 등을 손으로 때리거나 발로 걷어차 환자 이송을 지체시켰다.

재판부는 "법 질서와 공권력을 경시하는 범죄로 비난 가능성이 크고, 앞서 비슷한 범죄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