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수진 "여권, 공수처 1호로 尹 꼽아"…최강욱 "왜곡 유감"

송고시간2021-01-19 12:34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여야는 19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공수처 1호 수사대상'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이 자리에 있는 여권 의원만 하더라도 거리낌 없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꼽았다"고 말했다.

최근 법사위로 배치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또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의 최근 발언을 PPT 화면에 띄워놓고는 "검찰총장과 전현직 고위 검사들, 사건 수사 검사, 국회의원과 유력 정치인 등이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라고 한다"며 "윤 총장을 다시 한번 꼽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공수처가 권력과 야합하면 권력의 존재 이유는 더더욱 사라질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를 향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기 때문에 검찰총장이 핍박을 받았고, 공수처 수사 1호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1호 사건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며 "다만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하겠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최강욱 의원은 즉각 신상발언을 신청, "이런 식으로 할 줄 몰랐다"며 "언론인 출신이면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왜곡된 전제 사실이 나오는 것을 들었다"라고 불쾌함을 표시하고 나섰다.

최 의원은 1호 수사대상과 관련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윤 총장의 장모 사건이 이슈가 됐을 때, (공직자의) 직계존비속이나 배우자만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기 때문에 그 사람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윤 총장이 공수처 1호가 될 수 있냐는 유도성 질문에 대해서도 '그것은 공수처장이 결정할 일'이라고 답변을 분명히 했다"며 "이 자리에서 왜곡이 저질러져 굉장히 유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조 의원에게 사과할 의향을 물었고, 이에 조 의원이 "위원장이 그렇게 말하시면 안 된다"라고 반발하자 윤 위원장은 "강요받은 사과보다는 자발적으로 하는 게 맞다"라며 다음 질의순서로 마이크를 넘겼다.

이와 관련, 민주당 최기상 의원은 "공수처 1호 수사 사건이 무엇이 될지 세간의 관심이 높다"면서 "그동안 수사기관들이 놓쳤던 헌법정신과 국민의 인권보호라는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같은당 김용민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사건을 거론하면서 "검찰의 봐주기 수사가 지속적으로 반복된다"며 "이것을 끊어낼 유일한 대한민국의 기관은 공수처"라고 말했다.

인사청문회 출석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출석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9 jeong@yna.co.kr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