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단체,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 관련 강원도에 감사 청구

송고시간2021-01-19 16:27

댓글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지역의 환경·시민단체가 감사원이 공익감사를 청구한 데 이어 강원도에도 주민감사 청구를 했다.

영랑호 개발 주민감사 청구
영랑호 개발 주민감사 청구

(속초=연합뉴스)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환경·시민단체 대표가 19일 강원도에 주민감사청구서를 제출하고 있다.2021.1.19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omo@yna.co.kr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속초환경연합)과 영랑호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사람들은 19일 속초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영랑호 상태탐방로 조성사업에 대한 주민감사청구서를 강원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을 통해 부잔교와 수변데크, 야외체험학습장 등 총 37억7천만원의 공유재산을 취득하게 되는 속초시는 예산편성 이전에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수립해 시의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공유재산 중 10억원 이상의 중요재산 취득 시에는 반드시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수립해 의회 의결 받아야 한다"며 "주민감사 청구와 함께 주민소송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속초시는 "공유재산 관리법상의 부잔교는 선박에 닿기 위해 물 위에 뜰 수 있도록 만들어진 다리 모양의 구조물을 말하는 것으로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의 부교와는 다른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영랑호 개발 주민감사 청구
영랑호 개발 주민감사 청구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환경·시민단체가 19일 속초시청 앞에서 강원도 주민 감사청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9 momo@yna.co.kr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은 호수를 가로지르는 길이 400m 부교와 연장 800여m의 데크로드, 범바위 경관조명, 야외 체험학습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속초시는 지난해 12월 긴급입찰을 통해 공사업체를 선정했다.

하지만 석호인 영랑호 생태계 파괴를 이유로 사업에 반대하며 191일째 속초시청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속초환경연합 등은 지난해 10월 예산확보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데 이어 이번에 강원도에 주민감사까지 청구하면서 속초시와 대립하고 있다.

mom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