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초부터 고된 르노삼성·쌍용차…수익성개선·새주인찾기 난항

송고시간2021-01-20 06:01

댓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경영난에 처한 르노삼성차와 쌍용차[003620]가 연초부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르노삼성차의 본사인 르노그룹이 한국의 수익성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고, 산업은행이 쌍용차 노조에 조건부 지원 조건을 제시하는 등 양사에 압박이 더해지며 양사 노사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 르노그룹 "한국 수익성 강화해야"…노사, 설 연휴 전 임단협 타결할까

20일 업계에 따르면 완성차 업체중 유일하게 2020년 임금단체협상을 타결하지 못한 르노삼성차 노사는 21일 제4차 본교섭을 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노사갈등(CG)
르노삼성 노사갈등(CG)

[연합뉴스TV 제공]

작년 9월 이후 4개월 만인 올해 초 교섭을 재개한 르노삼성차 노사는 설 연휴 이전 타결을 목표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노조가 기본급 7만원 인상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어 실제로 설 연휴 이전에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작년 대규모 적자를 낸 르노삼성차는 연초부터 비상 경영에 돌입, 임원 수를 40%가량 줄이고 남아있는 임원의 임금도 이달부터 20% 삭감하기로 했다. 이후 비용 절감과 조직 개편 등을 통한 구조 개선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는 작년 내수 9만5천939대, 수출 2만227대 등 총 11만6천166대를 판매하는 데 그치며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34.5% 감소해 8년 만에 적자로 전환했다. 작년에 신차 6종을 냈던 것과 달리 올해는 뚜렷한 신차 계획도 없다.

수출 실적을 받쳐주던 닛산 로그 물량을 XM3의 수출로 대체할 예정이지만 코로나 여파로 XM3 유럽 판매 계획이 다소 유동적이어서 그나마도 안정적으로 물량을 확보했다고 보기 어렵다.

선적을 앞둔 르노삼성차 XM3
선적을 앞둔 르노삼성차 XM3

[르노삼성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정상적인 2교대 공장 가동률을 100%로 보면 작년 공장 휴무, 1교대 등으로 공장을 비가동한 시간은 24%나 된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고정비가 많이 들고 다른 지역에 비해 시간당 인건비도 높은 상황"이라며 "기업 생존 차원에서 구조 개선 등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본사인 르노그룹도 압박을 가하고 있다.

르노그룹은 지난 14일(현지시간) 기존 시장 점유율과 판매량 중심에서 탈피해 수익성과 현금 창출, 투자 효과 등의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조직으로 변화하겠다는 새 경영 전략 '르놀루션'을 발표했다. 특히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 강화해야 하는 지역으로 라틴아메리카, 인도와 함께 한국을 언급했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최고경영자(CEO)는 화상 회의에서 "현재 수익성이 악화하고 있어 힘든 국면에 직면하고 있으며 현금 증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2023년까지 구조조정 등을 통해 3% 이상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며 2025년에는 5% 이상 수익성이 증진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 쌍용차, 매각 논의 난항…"이달 내 결론 목표"

쌍용차는 산업은행,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거론되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지분 매각을 논의 중이다.

"새 투자자와 협상중"…쌍용차, 풀어야 할 숙제는? (CG)
"새 투자자와 협상중"…쌍용차, 풀어야 할 숙제는? (CG)

[연합뉴스TV 제공]

협의체는 이달 내 결론을 목표로 매일 화상회의와 컨퍼런스콜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HAAH오토모티브에 경영권을 넘긴 뒤 마힌드라가 주주로 남을지 등을 놓고 견해차가 커 협상에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는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해 현재 7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HAAH오토모티브는 쌍용차의 채무를 재조정한 뒤 재산정된 가격에 인수하는 조건을 내걸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 관계자는 "지분 매각 절차와 자금 투입 등에 걸리는 시간과 3월 주총, 작년 감사보고서 제출 기한 등을 고려하면 이달 내에는 결론이 나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쌍용차는 작년 1분기 분기보고서와 반기보고서, 3분기 분기보고서에서 세 차례 연속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상장폐지 위기에 처했다.

다만 금융권 안팎에서는 이달 내에 결론 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작년 12월21일 기업 회생을 신청했으며, 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2월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쌍용차 노조는 이동걸 산은 회장이 요구한 흑자 전 쟁의 행위 금지와 단체협약 유효기간 3년 등의 지원 전제 조건을 놓고 내부 논의 중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쌍용차 노조가 2009년 무분규 선언을 한 이후 그동안 사측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온 만큼 산은의 제안을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다만 향후 대주주 변경 과정에서 구조조정 등의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일종의 '항복문서'를 무턱대고 제출하기는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쌍용자동차 법인 회생 절차 신청 (PG)
쌍용자동차 법인 회생 절차 신청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쌍용차 복수노조 중 소수노조인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대주주 외투 자본이 저지른 책임과 위기를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협의체에서 어느 정도 협의가 진행되고 결론이 나와야 노조 집행부도 조합원에게 의견을 묻는 투표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