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알레르기' 펠리페 20점, 배탈 난 케이타는 부진…OK, 2위 도약(종합)

송고시간2021-01-19 21:02

댓글

OK금융그룹 외국인 주포 펠리페는 버섯 알레르기 속에서도 20점 활약

장염 증상 앓은 KB손보 케이타는 V리그 개인 한 경기 최저 18점

환호하는 OK금융그룹
환호하는 OK금융그룹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9일 오후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의 경기. OK금융그룹 송명근(왼쪽)과 박창성이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1.19 andphotodo@yna.co.kr

(의정부=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OK금융그룹 외국인 주포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는 평소처럼 팀 공격을 이끌었고, 토종 레프트 송명근은 부진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OK금융그룹이 펠리페·송명근 쌍포를 앞세워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OK금융그룹은 19일 경기도 의정부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23 25-19)으로 꺾었다.

순위 경쟁팀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OK금융그룹은 승점 42(16승 7패)로 KB손보(승점 40·13승 10패)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KB손보는 올 시즌 팀 최다인 4연패 늪에 빠졌다.

이번 시즌 V리그 남자부 최고 히트 상품으로 꼽히는 KB손보 외국인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는 경기 전 배탈 증상으로 수액을 맞았다.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었던 케이타는 이날 17점 공격 성공률 42.10%에 그쳤다. 케이타가 V리그에서 공격 성공률 50% 미만에 그친 건, 이날 경기를 포함해 단 3차례뿐이다. 17득점은 케이타의 V리그 한 경기 최소 득점(종전 18점)이기도 하다.

OK금융그룹 주포 펠리페도 '버섯 알레르기 증상'으로 고생했다.

석진욱 감독은 "펠리페가 버섯 알레르기가 있는데 어제(18일) 저녁에 버섯을 먹어서 고생했다"며 "그런데 오늘 한국말로 '괜찮아'라고 말하더라"라고 전했다.

실제 펠리페는 평소처럼 경기했다. 그는 62.5%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유지하며 양 팀 합해 최다인 20점을 올렸다.

최근 깊은 부진에 시달렸던 송명근도 17점(공격 성공률 72.72%)으로 맹활약했다.

또 다른 토종 레프트 차지환도 7득점 했고, 센터 진상헌과 박창성은 블로킹 득점을 3개씩 했다.

'오늘은 흥이 안 나네'
'오늘은 흥이 안 나네'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9일 오후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의 경기. KB손해보험 케이타가 공격에 실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1.19 andphotodo@yna.co.kr

평소 밝은 표정과 화려한 세리머니로 코트를 달구던 케이타는 이날 1세트 초반부터 굳은 표정으로 코트 위에 섰다.

1세트 0-1에서 케이타는 오픈 공격을 시도했지만, 공은 블로커의 손에 맞지 않고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6-10에서는 케이타의 백어택이 OK금융그룹 신예 센터 박창성의 블로킹에 막혔다.

KB손보는 토종 레프트 김정호의 분전과 OK금융그룹 선수들의 범실 덕에 1세트 후반 22-21로 역전했다.

하지만 케이타가 흔들리니, 세트를 마무리할 힘이 없었다.

OK금융그룹은 21-22에서 펠리페가 후위 공격, 오픈 공격, 퀵 오픈을 차례대로 성공하며 24-22로 역전했다.

24-23에서는 송명근의 깔끔한 퀵 오픈으로 세트를 끝냈다.

2세트도 1세트와 비슷한 양상이었다.

18-18에서 차지환의 오픈 공격을 성공했고, 차지환의 서브에 KB손보 리시브 라인이 흔들려 공격 기회를 얻자 송명근이 시간차 공격으로 득점했다.

20-19에서는 케이타의 후위 공격을 박창성이 블로킹했다.

OK금융그룹은 23-22에서 진상헌이 케이타의 백어택을 블로킹하며 승기를 굳혔다.

말리 폭격기 잡아라
말리 폭격기 잡아라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9일 오후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의 경기. OK금융그룹 펠리페(왼쪽부터), 박창성, 차지환이 KB손해보험 케이타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2021.1.19 andphotodo@yna.co.kr

OK금융그룹은 3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12-11에서 케이타의 후위 공격을 진상헌이 블로킹했다.

케이타는 다시 한번 백어택을 시도했지만, 공은 라인 밖으로 날아갔다.

펠리페와 송명근의 오픈 공격은 모두 상대 코트에 꽂혔다.

김정호의 후위 공격 범실까지 나와 OK금융그룹은 17-11로 달아났다. KB손보가 따라잡을 수 없는 격차였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