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NS세상] "자격증 시험치러 강원까지"…고사장 부족에 수험생 '곤혹'

송고시간2021-01-23 06:00

댓글

코로나19 여파 고사장 줄었지만 지원자는 급증…전산망 마비도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신다현 인턴기자 = "시험 한 번 보려고 서울에서 강원도까지 가야 해요."

7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이현수(가명·24)씨는 지난 11일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응시하기 위해 원서 접수 웹사이트에 접속했지만 서울지역 고사장에는 빈자리가 없었다.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려면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성적을 반드시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이씨는 어쩔 수 없이 자리가 남아있는 강원도 춘천 시험장을 선택해 응시했다.

최근 자격증 시험 접수 과정에서 일부 지역 고사장이 조기 마감되거나 접수 서버가 마비돼 불편을 호소하는 수험생 글이 SNS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 "이번 시험 못 치면 1년 날려"…간절한 수험생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접수 사이트는 11일 오후 1시 접수가 시작되자마자 응시자 폭주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험장이 빠르게 마감돼 응시에 실패한 수험생이 속출했다.

이씨는 "올해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기 위해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성적이 꼭 필요하다"며 "접수 첫날 긴 대기 끝에 접수창을 열었는데 이미 서울지역 시험장이 모두 마감돼 있었다"며 허탈해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한상공회의소 자격평가사업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한상공회의소 자격평가사업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시험을 주관하는 국사편찬위원회는 권역별 임시 시험장을 추가로 마련하고 13일과 15일 추가로 접수했다. 위원회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닌 경우 응시를 자제해달라'고 공지했지만 응시자가 급증해 두 차례 임시 접수 모두 당일 마감됐다.

공공기관, 기업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가산점 확보를 위해 필수로 꼽히는 컴퓨터활용능력시험 접수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

지난 18일 컴퓨터활용능력시험 접수가 시작된 이후 한동안 서버가 마비됐다. 약 4시간 후 서버가 복구됐지만 응시자가 많은 서울지역 시험장이 조기 마감돼 일부 대기자가 응시하지 못했다.

대학생 윤민지(가명·23)씨는 "작년 (컴퓨터활용능력) 필기시험에 합격해 실기시험을 봐야 하는데 2월까지 주변 시험장에 자리가 없어 아직 응시하지 못했다"며 "시험 합격보다 응시가 더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한국사능력검정시험(사진 왼쪽)과 컴퓨터활용능력 시험(오른쪽) 접수 마감
서울 한국사능력검정시험(사진 왼쪽)과 컴퓨터활용능력 시험(오른쪽) 접수 마감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한상공회의소 자격평가사업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코로나19 때문에"…주관기관·수험생 모두 '곤란'

접수가 이른바 '피켓팅'(피가 튀는 전쟁 같은 티켓팅)에 비유될 정도로 어려워진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외 활동이나 인턴십 프로그램이 대거 취소되자 이른바 '스펙'을 쌓기 위해 자격증 시험에 응시하는 취업준비생이 급증해 일부 접수 서버가 마비되는 일까지 초래됐다.

작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응시인원은 51만5천명으로 전년(47만3천명)보다 8.9% 증가했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고사실 입실 가능 인원이 줄어든데다 고사실 제공을 꺼리는 기관이 늘어나면서 고사실 부족 사태까지 겹쳤다.

국사편찬위원회 관계자는 "평균적으로 예측해오던 수치에 비해 응시자가 크게 늘었다"며 "학교가 코로나19 우려로 교실 제공을 원치 않는 경우가 있어 시험장 확보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자격증 시험 주관기관이 응시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해 고사장 확대, 서버 확충 등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자격증 시험 응시자 증가에 대해 "코로나19로 취업 시장이 얼어붙자 시험 점수라도 받아놓자는 청년들의 절박한 심리상태가 드러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최항섭 국민대 사회학과 교수는 "취업을 위해 끊임없이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 코로나19 사태에도 지속되고 있다"며 "정책적으로라도 취업준비생들이 원하는 스펙을 갖출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사편찬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접수 홈페이지 서버를 증설했다"며 "시험장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컴퓨터활용능력시험을 주관하는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도 "늘어난 응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올해부터 이른 오전이나 야간 시험 시간을 추가하는 등 조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와 취업준비생
코로나19와 취업준비생

[연합뉴스TV 제공. 제작 김유경. 재판매 및 DB 금지]

shinda0206@yna.co.kr

기사문의나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